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1℃
  • 흐림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2.4℃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효곤 교사의 우리말 톺아보기(20)] 축제 대신 순우리말 잔치, 마당, 놀이

 

제가 ‘국민학교’(현 초등학교)에 다니던 1960년대에는 텔레비전조차 귀했던지라, 애 어른 가릴 것 없이 라디오가 좋은 동무였습니다. 노상 틀어 놓는 4구식 진공관 라디오에서는 ‘강화 도련님’ 같은 연속방송극뿐 아니라 뉴스, 다큐멘터리 등과 아울러, 이미자나 남진, 톰 존스, 베토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노래와 음악이 흘러나오곤 했지요.

 

그 무렵 제가 인상 깊게 들었던 곡 가운데 브람스의 ‘대학축전 서곡(Academic Festival Overture)’이 있습니다. 독일의 한 대학에서 브람스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준다고 하자 그 기념으로 작곡했다는 밝고 경쾌한 곡입니다.

 

브람스 - ‘대학축전 서곡(Academic Festival Overture)’ 듣기 <블로그>

 

그런데 나중에 대학에 들어와 보니 5월마다 ‘축전(祝典)’이 아닌 ‘축제(祝祭)’가 벌어졌습니다. 저 곡 하나 때문만은 아니지만 ‘축전’이 더 익숙했던 저로서는 ‘축제’란 말이 영 목에 가시처럼 걸렸지만, 다들 그렇게 쓰니 저만 중뿔나게 ‘축전’이라고 우길 수도 없는 노릇이었지요.

 

‘축제’, ‘축전’은 서양 말인 'Festival'을 번역한 것입니다. 아마 일본식 한자어들을 우리말로 또는 우리식 한자어로 고치는 중에 ‘축제’라는 일본식 단어를 ‘축전’으로 바꾼 듯한데, 사람들이 잘 쓰지 않으니 얼마 지나지 않아 도로 ‘축제’가 되어 버린 겁니다. 그러다 보니 브람스의 ’대학축전 서곡‘에서만 화석처럼 그 이름이 남아 있는 셈이지요.

요즘에는 곳곳에서 끊임없이 축제가 벌어집니다. 봄부터 가을까지는 철따라 온갖 꽃 축제요, 먹을거리가 풍성한 곳에서는 또 그것으로, 그도 저도 아니면 일부러 어떤 볼거리를 장만해서라도 축제를 벌이니, 전국에서 축제가 끊일 날이 없지요.

 

저는 이 ‘축제’라는 말 대신 다른 말을 쓰면 어떨까 싶습니다. ‘제(祭)’라는 말은 우리나라에서는 ‘제사’라는 뜻으로 많이 쓰기 때문에 즐거운 분위기가 드러내야 할 ‘festival'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경건한‘ 글자거든요. 그렇다고 해서 이제는 거의 죽은 말이 되어 버린 한자어 ‘축전’을 되살리자는 것도 억지스럽습니다.

 

그러니 순우리말인 ‘잔치’나 ‘마당’, ‘놀이’ 등을 그때그때 사정에 맞춰 쓰는 게 어떨까 싶네요. 봄이면 ‘벚꽃 놀이’, 가을이면 ‘억새 마당’……, 괜찮지 않습니까?  [김효곤/ 서울 둔촌고등학교 교사]

 

☞김효곤은?
=연세대 국문과를 나와 35년여 고교 국어교사를 하고 있다. 청년기 교사시절엔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의 기자생활도 했다. 월간 <우리교육> 기자와 출판부장, <교육희망> 교열부장도 맡았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의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 강좌를 비롯해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 편집위원회, 한겨레문화센터, 여러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기자·일반인을 상대로 우리말과 글쓰기를 강의했다. <전교조신문>,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 정기간행물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 논술 강좌 등을 연재했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3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