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4.6℃
  • 서울 24.3℃
  • 흐림대전 24.5℃
  • 대구 27.4℃
  • 흐림울산 28.1℃
  • 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9.6℃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효곤 교사의 우리말 톺아보기(36)] 불필요한 피동 표현

 

해마다 가을이 깊어가는 이맘때면 자주 들을 수 있는 노래가 있습니다.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우리는 헤어졌지요.
그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벌써 30년도 더 전에 이용이 불러 유명해진 ‘잊혀진 계절’이지요. 그런데 이 노래의 제목과 가사에서는 사람들이 자주 저지르는 실수가 나타납니다. 바로 ‘잊혀진’과 ‘잊혀져야’라는 말입니다.

 

동사를 피동형으로 만들고 싶으면 피동 접사 ‘~이’, ‘~히’, ‘~기’, ‘~리’를 집어넣거나 ‘~지다’라는 피동 접미사를 붙이면 됩니다. 현재의 문법 체계에서 ‘잊다’에는 ‘~히’ 한 가지만 붙일 수 있으므로 ‘잊혀진’은 ‘잊힌’으로, ‘잊혀져야’는 ‘잊혀야’로 써야 하지요. 오랫동안 익숙하게 들어왔기에 ‘잊힌’보다 오히려 자연스럽게 들리기도 하지만, ‘잊혀진’은 현재로서는 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그런데 어린 시절부터 너무 열심히들 영어 공부를 한 탓인지, 이처럼 중복 피동형이나 필요 없는 피동형을 쓰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녀는 천사라고 불리워질 만큼 착하다.”에서 ‘불리워질’은 피동형과 사동형이 세 차례(리+우+지다 : 부르다→불리다→불리우다→불리워지다)나 겹쳐 어색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것저것 다 빼고 그냥 ‘천사라고 부를 만큼’ 또는 ‘천사라고 할 만큼’ 이렇게 쓰면 충분하지 않을까요? 영어 동사 ‘do’의 뜻이 여러 가지이듯, 우리말 ‘하다’도 많고 많은 뜻이 있는데 왜 그걸 썩히는지 아쉽습니다.

 

물론 ‘불리워지다’를 무조건 ‘하다’로 고쳐 쓸 수 있는 것은 아니지요. 어린 시절, ‘말이라 불리워진 사나이(The man called horse)’라는 서부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다. 이 때는 ‘말이라 이름 붙은 사나이’라고 쓰는 게 좋겠지요.

 

사동 접미사 ‘~시키다’라든가 피동 접미사 ‘~되다’, ‘~지다’ ‘~되어지다’ 같은 것을 꼭 써야 하는지 잘 살펴보기 바랍니다. ‘~시키다’나 ‘~되다’는 대개 ‘~하다’로 바꿔 쓸 수 있고, ‘~지다’는 빼 버리는 게 옳은 경우가 꽤 많습니다. (물론 ‘우거지다’, ‘사라지다’, ‘넘어지다’, ‘떨어지다’처럼 원래 피동형이 아닌 말이나, ‘미루어지다’, ‘멀어지다’, ‘주어지다’처럼 쓰는 게 자연스러운 경우도 있습니다.) 더욱이 ‘~되어지다’ 같은 말은 아예 없는 말이니 절대 써서는 안 됩니다.

 

그러면 불필요한 피동 표현 몇 가지를 고쳐 봅시다. 피동형뿐 아니라 주어나 목적어 등 다른 부분까지 바꾸어야 할 수도 있습니다.

 

㉠ 거짓말시키지 마라 →
㉡ 문이 열려지지 않는다 →
㉢ 이는 반드시 시정되어야 한다 →
㉣ 한국인들에게는 그것이 극복되어져야 했다 →
㉤ 그들에 의해 조작되어졌던 →
㉥ 지어진 지 20년 안팎 된 아파트 →
㉦ 특정 이미지로 규정지어지는 것을 →

이들은 다음과 같이 고치면 됩니다. 바르게들 고치셨나요?

 

㉠ 거짓말하지 마라.
㉡ 문이 열리지 않는다.
㉢ (우리는) 이를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
㉣ 한국인들은 그것을 극복해야 했다.
㉤ 그들이 조작했던 → 그들이 조작한 → 그들이 꾸민
㉥ 지은 지 20년 안팎 된 아파트
㉦ 특정 이미지로 규정되는 것을

몇 가지 짚어 봅시다. 먼저, 우리말은 주어를 쓰지 않아도 되는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서양말에 물든 탓인지 필요 없는 주어를 굳이 쓰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마땅히 주어가 되어야 할 것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엉뚱한 말이 주어가 되는 일도 흔합니다. 하루빨리 고쳐야 할 이상한 버릇이지요. ㉢과 ㉣, ㉤을 살펴보세요.

 

다음으로, 순우리말이나 우리식 표현을 많이 쓰고 싶어도 ‘적절한 표현이 부족하고, 뜻이 잘 통하지 않을 뿐 아니라 문장도 길어져서 비경제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 또한 그릇된 생각입니다. 관심을 가지고 바르게 쓰려고 끊임없이 애를 쓰다 보면 어느덧 익숙해집니다. 그리고 반드시 길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을 보세요. 11 글자를 5 글자로 줄였지만 뜻은 오히려 더 뚜렷해지지 않았습니까? [김효곤/ 서울 둔촌고등학교 교사]

 

☞김효곤은?
=연세대 국문과를 나와 35년여 고교 국어교사를 하고 있다. 청년기 교사시절엔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의 기자생활도 했다. 월간 <우리교육> 기자와 출판부장, <교육희망> 교열부장도 맡았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의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 강좌를 비롯해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 편집위원회, 한겨레문화센터, 여러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기자·일반인을 상대로 우리말과 글쓰기를 강의했다. <전교조신문>,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 정기간행물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 논술 강좌 등을 연재했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3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