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9.3℃
  • 구름많음대전 -7.2℃
  • 흐림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1.9℃
  • 흐림광주 -2.3℃
  • 구름많음부산 -0.8℃
  • 흐림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10.0℃
  • 흐림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6.5℃
  • 흐림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선거법 휘말리는 제주지사 흑역사 ... 당선 후 줄줄이 '법정행' 불명예
당선 뒤 선거법에 휘말리는 제주지사의 흑역사가 다시 시작됐다. 민선 1기 이래로 당선된 제주지사 전원이다. 오영훈 제주지사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면서 1995년 민선도정 출범 후 당선된 역대 제주지사 전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법정에 서는 불명예 기록이 이어지게 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여러 단체에 지지선언을 하도록 기획하고, 공약 홍보비용을 비영리법인에 부담시킨 혐의(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오 지사를 기소했다. 제주지사가 임기 중 재판에 넘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95년 민선 도정출범과 함께 신구범, 김태환, 우근민, 원희룡 등 역대 도지사 4명도 전원 법정에 섰다. 민선 1기 신구범 전 지사는 마을 리장을 맡았던 인척에게 여행경비를 줬다가 되돌려 받은 것과 부녀회의 자선 바자회 행사에서 자신이 먹은 음식값보다 많은 10만원을 준 것이 문제가 돼 항소심까지 가는 법정공방 끝에 1997년 11월 벌금 90만원의 형을 선고 받았다. '매수 및 이해유도죄' 적용을 놓고 대법원까지 치열한 법리공방을 벌였다. 민선 2~3기 및 5기 우근민 전 지사는 2002년 6·1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지난 연재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