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4.9℃
  • 박무대전 13.3℃
  • 맑음대구 13.8℃
  • 박무울산 15.2℃
  • 박무광주 16.4℃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9.7℃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효곤 교사의 우리 말 톺아보기(3)] '개불알꽃' 보다 예쁜 새 이름 '봄까치꽃'

 새 연재를 시작합니다. ‘우리말 톺아보기’입니다. 톺아본다는 건 샅샅이 살펴보는 것입니다. 늘상 쓰는 우리말이지만 사실 경우에 안맞게, 본뜻과 다르게, 잘못된 표기로 혼탁·혼란스러운 일이 많습니다. 말과 글은 곧 우리의 문화입니다. 우리의 정신을 만들어가는 숨결입니다. 세계시장에서도 자랑스러운 우리의 말과 글, 그 언어의 품격을 되돌아봅니다. 올바른 우리말과 글의 사용례를 ‘쪽집게’식으로 진단합니다. 30여년 서울에서 국어교사로 재직하며 숱한 ‘우리말 바로쓰기’ 강좌·연재를 한 우리말 전문가 김효곤 교사가 연재를 맡았습니다. /편집자 주

 

대보름 전날인 2016년 2월 21일, 전주 모악산을 오르다가 길가에 작은 꽃 여러 송이가 옹기종기 모여 피어 있는 것을 보고는 반가운 마음에 쪼그려 앉아서 한참을 들여다보았습니다. 흔히들 ‘개불알풀꽃’이라고 부르는 연한 남색 꽃으로, 저 남쪽 전라도 바닷가에서 서울에 이르기까지 전국 곳곳에서 피어나고 누구보다도 먼저 봄을 알리지만 원래 우리나라에는 없었던 귀화식물입니다.

 

봄꽃이라면 으레 개나리나 진달래, 벚꽃 등을 떠올리는데, 눈이 채 녹기도 전부터 길가 양지쪽 땅바닥에 바짝 붙어 피어나는, 눈에 잘 띄지도 않는 이 작은 꽃이야말로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먼저 피는 꽃이자 가장 흔한 꽃 중의 하나입니다. 작년 2월 초순에는 전남 강진으로 귀농한 친구네 마을 길가에도 지천으로 피어난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는 원래 ‘개불알꽃’이 따로 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이 꽃 또한 이름이 좀 거시기해서 ‘요강꽃’, ‘복주머니란’이라고 달리 부르기도 합니다.

 

예전에는 ‘개불알꽃’ 하면 난초과의 이 꽃을 떠올렸는데, 언제부터인가 슬그머니 귀화식물 ‘개불알풀꽃’이 끼어들어 사람을 헷갈리게 합니다.

 

2월부터 피기 시작해 한여름까지 계속 피어나는 개불알풀꽃은 꽃이 지면서 열매를 맺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일본 사람들은 두 갈래로 통통하게 갈라진 열매 모양을 보고 풀 이름을 붙였답니다. 그것을 그대로 우리말로 옮기다 보니 민망스럽게 ‘개불알풀’ 그리고 그 꽃은 ‘개불알풀꽃’이라고 부르게 된 거지요. 어떤 사람들은 가끔 ‘개불알꽃’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앞서 얘기한 대로 전혀 다른 꽃입니다.

 

요즘 들꽃을 아끼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나면서, 이 작고 앙증맞은 꽃에 어울리지 않는 징그러운 이름을 바꿔 주자고 하여 붙인 ‘봄까치꽃’이라는 새 이름이 조금씩 퍼지고 있습니다. 사실 이 꽃을 보여줄 때마다 이름 부르기가 좀 껄끄러웠는데, 나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한 모양입니다.

 

이제 새 이름을 불러 줍시다. 개불알꽃도 개불알풀꽃도 아닌 ‘봄까치꽃’이라고... ‘봄까치꽃’, 그 귀여운 모양에 딱 어울리는 예쁜 새 이름입니다. [김효곤/ 서울 둔촌고등학교 교사]

 

☞김효곤은?
=연세대 국문과를 나와 35년여 고교 국어교사를 하고 있다. 청년기 교사시절엔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의 기자생활도 했다. 월간 <우리교육> 기자와 출판부장, <교육희망> 교열부장도 맡았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의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 강좌를 비롯해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 편집위원회, 한겨레문화센터, 여러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기자·일반인을 상대로 우리말과 글쓰기를 강의했다. <전교조신문>,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 정기간행물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 논술 강좌 등을 연재했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3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