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참여환경연대 "피의자 배후에 당시 도지사 후보 있을 개연성 충분"

 

제주에서 1999년 벌어진 故이승용 변호사 피살사건과 관련, “피의자 배후에 당시 도지사 후보가 있을 개연성이 충분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우리도 1998년 당시 이 변호사와 함께 지방선거를 주시하고 있었다"면서 "당시 도지사 후보의 연설회에 대형버스를 45대를 동원한 사실 등으로 미루어 봤을 때 부정・혼탁선거 양상을 짐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 때 제주도지사 후보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청년회장의 양심선언은 지방선거의 결과를 뒤흔들 수 있는 중요한 내용이었다”면서 “이 변호사는 양심선언을 한 청년회장을 보호하고 있던 상태에서 살해됐다”고 말했다.

 

뒤이어 “살인 교사한 피의자와 살해를 한 살인자 모두 폭력조직의 조직원이었던 점은 배후에 당시 제주도지사 후보 측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할 충분한 개연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살인교사 피의자는 ‘배후가 없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단독으로 살인교사를 하였다고 볼 구체적 정황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면서 “경찰이 피의자의 진술에만 의존, 단독 범행으로 결론지어 21년간 묻혀 있는 진실이 묻힐까 두렵다”고 피력했다.

 

이 단체는 “이 사건을 수사함에 있어서 철저한 배후수사가 가장 중요함을 제주 경찰은 절대 망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수사 결과를 통해 제주도민이 충분히 인과관계에 대해 납득할 수 있어야 제대로 된 수사를 하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씨는 앞서 지난 21일 오전 10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법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취재진에게 “사건과 관련된 배후세력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승용 변호사는 1999년 11월 5일 오전 6시 48분께 제주시 삼도2동 한 아파트 입구 인근에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흉기에 찔린 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인력을 총동원, 수사에 나섰지만 좀처럼 단서를 찾지 못했고 결국 이 사건은 범인을 찾지 못한 채 제주 대표 장기 미제사건이 됐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한 김모(55)씨가 1999년 10월 폭력조직 두목인 백모씨로부터 범행 지시를 받고 동갑내기 손모씨에게 이 변호사 살해를 교사했다고 주장하며 다시 수면으로 떠올랐다.

 

김씨는 지난 6월 불법체류 혐의로 캄보디아 현지에서 검거돼 지난 18일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제주경찰청은 현재 김씨를 살인교사와 협박 혐의로 구속, 수사중이다.[제이누리=박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