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2.7℃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6.9℃
  • 흐림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8.2℃
  • 흐림고창 6.3℃
  • 제주 11.5℃
  • 흐림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수확시기·재배장소에 따라 맛도 질도 다른 제주 감귤
한라봉·천혜향·황금향·레드향·청견 등 종류도 다양

 

제주의 가을은 감귤 빛으로 물든다.

 

예로부터 제주를 대표하는 10가지 풍광 중 하나로 '귤림추색'(橘林秋色)이라고 했다.

 

깊어가는 가을 사방에 주렁주렁 매달린 귤로 금빛 풍광을 이룬다는 뜻이다.

 

돌담 너머 짙푸른 잎 사이로 반짝이는 귤빛은 울긋불긋 물든 단풍잎만큼이나 아름다운 색감을 연출한다.

 

황금빛 감귤이야말로 제주의 진짜 가을 색이다.

 

제주의 감귤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잘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것이 제주 감귤이다.

 

제주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재배되는 귤은 온주감귤이다.

 

온주(溫州)는 중국 절강성 남동부 해안에 있는 항구도시로, 이 지역에서 유래된 감귤을 온주감귤이라 일컫는다. 일본에서도 '온슈미캉'이라고 하는데 오래전에 온주감귤이 조선을 거쳐 일본으로 건너간 것으로 보고 있다.

 

온주감귤은 수확 시기에 따라 '극조생'(極早生) 감귤, '조생'(早生) 감귤, '중만생'(中晩生) 감귤로 나뉜다.

 

극조생 감귤은 가장 빨리 수확하는 것으로 10월 중순부터 수확 출하한다. 일반 조생보다 당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가장 먼저 출하되기 때문에 싱싱하고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조생 감귤은 11월 중순부터 12월 말까지 수확하는 것으로, 가장 많이 재배하는 감귤이다. 대부분의 감귤이 조생감귤에 속하며 껍질이 얇고 매끄러워 잘 벗겨진다.

 

중만생 감귤은 가장 늦게 수확해 출하하는 품종으로 12월에 수확한 뒤 저장했다가 이듬해 출하하는 형태를 취한다. 가장 늦게 수확하는 감귤로 예전에는 많았으나 지금은 조생으로 바뀌는 추세다.

 

재배장소에 따른 감귤 분류도 있다.

 

제주에선 감귤을 노지(露地) 감귤, 타이벡 감귤, 하우스 감귤로도 나눈다.

 

노지 감귤은 '노지'라는 한자 말 그대로 밭에서 직접 재배되는 감귤로, 제주 감귤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노지 감귤을 수확시기에 따라 분류한 것이 극조생·조생·중만생 감귤이다.

 

타이벡 감귤은 타이벡(부직포의 일종)을 과수원 토양에 덮어 재배한 감귤이다. 타이벡은 잡초와 해충을 차단해 농약사용량을 최소화하고 햇빛을 90% 이상 반사해 감귤을 잘 익게 하고 당도도 일반 감귤보다 높아 맛이 좋다.

 

하우스 감귤은 비닐하우스에서 난방으로 온도를 조절해 재배한 감귤이다. 노지감귤보다 당도가 높고 산도가 낮은 감귤로 4월에서 10월까지 출하한다. 속껍질이 부드럽고 과즙이 많고 산도도 낮아 식미감이 좋다.

 

지금까지 수확시기와 재배장소에 따라 감귤을 분류해봤다면 교배를 통해 새로운 품종으로 거듭난 감귤이 있다.

 

 

외국산 오렌지와 필적할 정도로 크고 당도가 높아 인기를 끌고 있는 만감(滿柑)류 감귤이다.

 

만감류는 나무에서 완전히 익도록 오래 두었다가 따는 감귤이란 뜻으로, 노지에서 가을에 생산되는 온주감귤보다 늦게 생산되는 감귤을 말한다. 대부분 비닐하우스에서 재배하는 만감류는 온주감귤보다 크고 당도가 높은 게 특징이다.

 

만감류의 선두주자는 한라봉이다.

 

일본 과수연구소에서 감귤의 일종인 청견과 폰칸을 교배해 육성한 품종으로, 제주에서는 1997년부터 본격적으로 재배되기 시작했다.

 

재배 초기에는 일본 명칭을 따라 부지화로 불리다가 한라봉, 탐라봉 등 여러 이름이 붙어 혼선이 일자 생김새가 한라산 정상모양과 닮아 1998년 한라봉으로 명칭을 통일했다. 수확기는 12∼5월로, 다른 만감류와 비교해 껍질이 두껍지만, 손으로 껍질을 벗기기 쉽다.

 

2000년대 초 제주에서 본격 재배된 천혜향은 한라봉을 육성한 일본 과수연구소에서 청견·앙콜에다 마코트란 품종을 교배해 육성했다. 천혜향도 초기에는 일본 말 세토카로 불리다 천리 밖에서도 향이 난다는 의미로 천리향으로 이름을 바꿨다. 수확기는 1∼3월로, 과실의 품질이 고르고, 과실 모양이 약간 평평하며, 껍질이 얇은 게 특징이다.

 

레드향은 당도가 높고 과육이 부드러울 뿐만 아니라 껍질을 벗기는 것도 무난하다. 2000년대 후반부터 제주에서 재배한 레드향은 일본에서 서지향과 한라봉을 교배해 육성한 품종이다. 처음에는 감평이란 어려운 이름으로 불리다가 레드향이란 이름을 달았다. 수확기는 12∼2월로, 껍질이 얇고 껍질이 뜨는 현상이 거의 없어 상품성이 높다. 다른 감귤에 견줘 주황색이 진하다.

 

황금향과 청견도 일본에서 육성한 품종이다. 황금향은 남향과 천초, 청견은 궁천조생과 크로비타오렌지를 교배한 것이다.

 

12월에 수확하는 황금향은 과형이 둥글고 껍질은 약간 벗기기 어려우며 속에 씨앗이 들어 있다.

 

 

청견은 과실 표면이 일반 감귤보다 매끈하고 오렌지보다 껍질이 두껍지만, 알맹이는 부드럽고 과즙이 풍부하다. 수확기는 2월 하순부터 4월 중순까지다.

 

감귤류와 만감류 품종은 많지만 대부분 일본에서 도입된 품종이다.

 

새로운 품종을 육성하기 위한 노력이 국내에서도 꾸준히 이뤄지고 있는데 상도조생, 가을향, 설향, 써니트, 하례조생, 미니향, 윈터프린스 등이다.

 

이들 품종은 농가 보급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생산량이 적고 앞으로 농가 보급이 완료되면 미래의 제주감귤이 될 품종이다.

 

일반인들이 혼동하는 감귤 중에 풋귤이 있다.

 

풋귤은 감귤의 기능성 성분을 이용할 목적으로 이용되는 덜 익은 노지감귤을 말한다. 제주도는 해마다 풋귤의 출하 시기(8월 1일∼9월 15)를 조정해 정해진 시기 안에서만 출하를 허용하고 있고, 출하 농가도 제한하고 있다. 제주 재래감귤 품종인 '청귤'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아 '풋귤'이란 이름을 달았다.

 

정해진 시기 외에 풋귤을 출하하면 비상품 감귤로 분류돼 해당 농가는 과태료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

 

풋귤은 완숙과에 비해 구연산이 3배나 높아 피로의 원인 물질인 젖산을 분해해 피로를 없애주고, 신진대사를 증진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피부 노화와 비만을 억제하는 폴리페놀 함량이 완숙과에 비해 2배 이상 높고, 항염·항암 기능, 치매 예방 효과가 큰 플라보노이드 성분 또한 완숙과보다 4배 이상 높다고 한다. [연합뉴스=변지철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