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3.2℃
  • 흐림서울 24.2℃
  • 대전 24.1℃
  • 대구 29.5℃
  • 흐림울산 29.0℃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8.9℃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32.0℃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8.8℃
  • 흐림거제 28.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경찰청 미제수사팀, 13년 전 중산간 추락사 가족·지인 검찰로 사건송치 ... "간접증거로 혐의 충분"

13년 전 제주 중산간 다리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추락 사망사고가 다시 수사선상에 올랐다. 단순 변사사건이 이제 살인혐의로 뒤바뀌었다. 경찰이 고인의 가족과 지인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제주경찰청 미제수사전담팀은 13년 전 추락사한 20대 여성 A씨의 가족 B씨와 B씨 지인 C씨를 살인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B씨와 C씨는 지난 2009년 7월 22일 서귀포시 제3산록교에서 A씨를 30m 높이 다리 아래로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는 A씨와 B씨, C씨 등 3명이 있었다. B씨와 C씨는 "A씨가 사진을 찍으려고 다리 난간에 앉았다가 떨어졌다"고 진술했다.

 

현장 주변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었고, 사고 목격자도 없었다.

 

경찰은 2011년 초 이 사건을 단순 변사로 내사 종결했다. 하지만 미심쩍은 부분이 많다고 보고 2018년 재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현장 확인 결과 다리 난간이 사람이 앉을 수 있는 구조가 아닌 점, 숨진 A씨 명의로 가입된 보험이 많았던 점 등을 의심했다.

 

경찰 관계자는 "체조선수, 스턴트맨, 전문산악인, 특공대원 등 다양한 직업군과 함께 현장을 살펴봤지만, 난간에 앉을 수 없다고 판단됐다"며 "직접 증거는 현재도 없지만, 간접 증거로 봐서는 혐의가 충분히 있다고 보고 송치까지 하게 됐다"고 전했다.

 

제주청 미제수사전담팀은 이 밖에도 2006년 9월 제주시 소주방 여주인 피살사건, 2007년 9월 서귀포시 동홍동 40대 주부 피살사건 등에 대한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