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1.9℃
  • 구름많음대전 11.8℃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8.6℃
  • 구름많음제주 16.6℃
  • 맑음강화 11.0℃
  • 흐림보은 5.3℃
  • 맑음금산 5.2℃
  • 구름조금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JDC·켄코아, 21일 UAM 통합 실증 시연… 오영훈 "UAM을 친환경 미래산업으로 육성"

 

제주 미래 모빌리티를 견인할 도심항공교통(UAM)의 화물 긴급배송과 에어택시 비행 시연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상용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KENCOA)와 21일 오후 2시 제주시 구좌종합운동장에서 제주UAM 통합 실증 시연행사를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실증은 지난해 10월 21일 JDC·제주도·KENCOA 3자 간 체결한 드론산업 생태계 구축 및 도심항공교통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UAM은 별도 활주로가 필요 없고, 저소음에 탄소배출이 없는 전기 수직이착륙기(eVTOL)로 관광, 응급, 교통, 물류 등 제주 전반에 걸쳐 혁신을 선도할 차세대 교통체계로 주목받고 있다.

 

이날 행사는 제주 UAM 노선 연구 발표, 제주시~추자도 화물 드론 물류배송, 개인용 항공기(PAV) 비행 시연 순으로 이뤄졌다.

 

추자도에서 출발한 소형 무인드론은 72km 상공을 날아 제주시 구좌운동장까지 긴급 문서를 성공적으로 전달해 미래 디지털 물류배송의 실현 가능성을 실증했다.

 

이와 함께 실제 사람이 탑승할 수 있고 육상과 수상 모두 착륙 가능한 PAV 기체(가로 4.595m, 세로 4.145m, 높이 1.155m)는 구좌운동장 일대를 저고도 비행하며 에어택시 등 미래 혁신 교통수단의 상용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제주도는 앞으로 해안가에서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실증을 진행한 뒤 중장기적으로 한라산 백록담까지 관광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성산일출봉과 우도, 송악산~가파도~마라도를 잇는 비도심·저밀도 관광형 에어택시를 시작으로 접근이 어려운 도서 산간 지역의 물류 배송과 응급환자 긴급 운송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제주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미래 모빌리티 및 항공우주산업 선도지역 육성'은 민선 8기 제주도정 핵심과제다. 제주도는 2025년 UAM 상용화를 목표로 다양한 스마트 모빌리티와 친환경 기반의 자율주행 서비스를 연계해 도민과 관광객 누구나 편리하게 이동하고, 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지역경제 발전 정책으로 확장한다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제주에 가장 최적화된 UAM을 미래 친환경 신산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구좌읍과 추자도 간 드론 긴급물품 배송과 국내에서 개발된 PAV 기체 시연은 제주 UAM 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