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5℃
  • 맑음강릉 17.6℃
  • 구름조금서울 15.2℃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8℃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14.3℃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1.9℃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0.7℃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교육감 이석문 25.4%, 김광수 9.7%, 고창근 9.2%, 김창식 4.2%
대선 이재명 36%, 윤석열 29.1%, 안철수 10.2%, 심상정 3.5%

 

4개월 후 치러지는 6.1 전국동시지방선거 도지사 후보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오차범위에서 치열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 4개 언론사(제주일보, 제주MBC, 제주CBS, 제주의소리)는 지난 25∼26일 이틀간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제주지역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대선 후보 및 도지사 후보 지지도 등 각종 여론조사를 진행해 28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 포인트다.

 

이번 조사에서 '제주도지사 후보로 누가 가장 낫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문대림 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이 14.2%, 더불어민주당 오영훈(제주시을) 국회의원이 12.3%로 오차 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위성곤(서귀포시) 국회의원이 9.0%, 장성철 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이 5.3%, 더불어민주당 송재호(제주시갑) 국회의원이 3.4%, 고경실 전 제주시장이 2.9%,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이 2.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김태석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1.9%, 박원철 전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이 1.5%, 문성유 전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1.3%, 고병수 전 정의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1.2%, 박찬식 제주가치 공동대표가 1.1%, 부순정 제주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이 1.0%, 그 외 다른 사람은 0.3% 등이다.

 

이번 차기 도지사 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없음·모름·무응답'이 41.9%로 높았다.

 

차기 제주도교육감 선거 후보 선호도에서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25.4%. 김광수 전 제주도의회 교육의원이 9.7%, 고창근 전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이 9.2%, 김창식 제주도의회 교육의원이 4.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지지도(4자 대결) 여론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다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대선 구도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4자 대결로 치러진다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 이재명 36.0%, 윤석열 29.1%, 안철수 10.2%, 심상정 3.5%로 나타났다.

 

제주 제2공항 건설 여론은 반대 50.1%, 찬성 45%, 모름·무응답 4.9%로 나왔다.

 

전국 유일 교육의원 제도에 대해서는 폐지 44.3%, 유지 34.8%, 모름·무응답 20.8%로 조사됐다.

 

영리병원 관련 여론은 반대 60.3%, 찬성 33.4%, 모름·무응답 6.2%다.

 

제주의 청정 환경 보전을 위한 환경보전기여금제도 도입에 대한 찬성(78.5%)이 반대(17.7%)보다 매우 높게 나타났다. 환경보전기여금은 제주 방문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환경보전 비용을 부과하는 제도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