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8℃
  • 구름많음강릉 23.7℃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1.8℃
  • 흐림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2℃
  • 제주 24.4℃
  • 흐림강화 20.9℃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상민 행안부 장관 통보 ... APEC 개최지 결정 앞두고 영향 있을까 우려"

 

오영훈 제주지사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제주 개최와 관련 "당분간 제주 토론회가 열리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20분 제주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애초 이달 말 개최를 협의해왔지만, 지난 제주포럼 기간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만나는 과정에서 (제주 토론회) 일정 잡기가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고 7월에도 물리적으로 힘들다고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향후 또 일정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될 것 같지만 답답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오 지사는 또한 "APEC 정상회의 개최지 결정이 총선 결과에 대한 평가와 연결되는 등 정치적 요소를 감안한 판단이 돼선 안 된다"며 "APEC 정상회의 유치 결정을 앞둔 상황에서 토론회 지연이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닌지 우려도 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연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경북·전북·광주·제주는 아직 못 갔는데 곧 네 군데도 가서 민생토론회를 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이달 말 제주 토론회 개최를 염두하고 제주도와 관련 실무협의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월 4일 경기 용인시를 시작으로 3월 26일 충북까지 각 지역에서 모두 24차례의 민생토론회를 열었다.

 

이 행사는 민생과 밀접한 주제에 대해 국민·전문가와 심도 있게 토론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뜻에 따라 진행됐다. [제이누리=문도연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