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5.1℃
  • 흐림대전 24.4℃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4.0℃
  • 박무제주 23.8℃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1.0℃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민주성 회복·주민참여 강화·행정서비스 향상 등 기초자치단체 필요 ... APEC 제주 개최 등 관심 당부

 

오영훈 제주지사가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제주형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연내 주민투표 실시 지원 등을 요청하고 나섰다.

 

16일 제주도에 따르면 오영훈 제주지사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제주형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주민투표 실시 지원과 2025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주 개최, 2035 탄소중립 제주 모델을 통한 선제적 선도사례 달성, 제주권 상급종합병원 지정 등 제주 현안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오 지사는 "윤석열 정부의 지방시대 실현을 위해 제주의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제주의 주요 현안을 설명했다.

 

오 지사는 도민의 염원인 민주성 회복과 주민 참여 강화,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제주형 기초자치단체 설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도민의 자기결정권을 바탕으로 한 제주형 기초자치단체가 민선 9기 출범과 동시에 설치될 수 있도록 연내 주민투표 실시 지원을 요청했다.

 

도는 2026년 7월 민선 9기 출범에 맞춰 기초단체를 개편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장관의 주민투표 실시 여부에 대한 판단에 달려있지만 이르면 하반기 주민투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민투표 안은 현 체제(단일 광역) 유지, 1개 광역 및 3개 기초단체 개편 등에 대한 찬·반을 묻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 지사는 2025년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제주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제주 개최의 강점 등을 부각했다. 다양한 마이스(MICE) 시설 인프라와 대규모 국제회의 개최 경험, 풍부한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홍보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제주가 개최 최적지임을 설명하고 국제회의도시로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일 발표한 '2035 탄소중립 제주' 비전을 소개하기도 했다. 정부의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 정책방향에 부합하고 핵심 국책과제로 추진 중인 제주 모델이 국가 목표를 앞서 달성하는 선도사례로서 대한민국의 에너지 대전환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도 건의했다.

 

오 지사는 한 총리에게 오는 29~3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19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개회식에 참석해 줄 것도 요청했다.

 

한 총리는 제주의 대외정책과 내부 상황 변화 등에 관심을 표명하며 “제주도의 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제이누리=문도연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