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1.3℃
  • 서울 23.8℃
  • 대전 23.2℃
  • 대구 24.0℃
  • 울산 23.5℃
  • 광주 24.2℃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4℃
  • 흐림제주 26.9℃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 조천주민교류센터 2층서 설명회 ... 연내 입지 후보지 선정 추진

 

수십년간 이전문제가 거론돼 온 제주시 화북공업단지 이전 후보지로 조천읍 조천리 인근이 유력시 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해 5월부터 실시중인 '제주도 공업지역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포함된 화북공업지역 대체입지 후보지로 6곳을 압축하고, 이중 조천읍 관내 계획관리지역을 최적 후보지로 검토중이라고 14일 밝혔다.

대체 입지로 검토중인 후보지는 조천 일주동로와 중산간도로 사이 남조로 동·서측 일원이다.

도는 오는 21일 오후 6시30분 제주시 조천주민교류센터 2층에서 화북공업지역 대체 입지 후보지 검토와 관련한 주민설명회를 연다.

 

도는 그동안 입주기업 설문조사, 후보지 6곳에 대한 입지 분석 등을 통해 산업단지 후보지를 검토했다. 용역사에서 최적 후보지로 제시한 조천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가 이뤄진다.

 

도는 주민설명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는 등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고, 연내에 산업단지 후보지를 최종 선정해 내년에 타당성 검토와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민들의 수용 여부가 관건이다.

 

이창민 제주도 도시균형추진단장은 “조천지역 주민과 이설 희망기업의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며 “앞으로 법적 후속조치를 진행하고 이전 과정에서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친환경 산업단지로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87년 조성된 화북공업단지는 점차 주민 거주가 늘어나면서 공장을 옮겨달라는 민원이 제기돼왔다. 하지만 대체용지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화북공업단지는 면적 67만8000㎡ 규모다. 250여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