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대만 Hakka TV, 11~17일 제주올레길 집중조명 특별취재 ... "문화적 요소 결합돼 인상적"

 

스페인, 일본에 이어 대만에서도 제주 올레길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대만 방송국 관계자들이 올레길을 배우기 위해 특별취재에 나섰다.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6박 7일간 대만의 Hakka TV 방송국 관계자들이 제주를 방문해 제주올레길을 집중 조명하는 특별방송 취재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취재를 위해 제주를 방문한 대만 Hakka TV 방송국 관계자들은 2019년 제주올레 15코스와 대만의 우펑궈다오(嗚鳳古道) 간 ‘우정의 도보길’이 완성된 이래 대만인들 사이 제주올레길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하고, 특별 탐사 취재방송을 편성하기로 결정했다. 

 

Hakka TV 취재팀은 방문 기간 서귀포 올레여행자센터에서 안은주 제주올레 대표와 인터뷰를 하고, 올레 1코스·2코스·6코스·7코스·10코스·11코스 및 대만과 우정의 도보길 표지석이 있는 15코스 등 많은 구간을 직접 도보로 체험하면서 코스별 특징을 취재했다.

 

아울러 올레길 주변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클린올레 활동과 올레 아카데미 활동, 워킹메이트 활동 등 오늘의 제주올레가 있기까지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한 다양한 요소들에 대해 심층취재를 벌였다.
       
대만 Hakka TV 방송국 기자인 차이이훼이씨는 “대만에서 조성한 도보길은 험준한 등반길이 대부분인 데 반해 제주올레길은 현지 지역주민이 사는 마을을 지나고, 논밭과 해안길, 오름을 지나는 등 자연풍광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적 요소가 결합돼 있어 매우 인상적이다”면서 “앞으로 대만지역과 한국의 많은 여행객들이 상호 방문하여 걷기여행을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현장에 있는 제주올레 안내사들의 말에 따르면 올레길을 걷는 외국인 가운데 대만인의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을 확연히 느낄 수 있다고 공통적으로 말한다“면서 ”그동안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주올레길이 아직은 감춰진 미지의 장소였다면, 앞으로는 몸과 마음의 힐링, 그리고 지역문화를 느낄 수 있는 명품 여행코스임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는 제주를 상징하는 돌하르방과 제주올레 상징물인 간세 조형물이 만들어졌다. 제주올레 첫 수출사례인 일본 규슈올레도 같은 해 개장 10주년을 맞이했고, 일본 제2의 올레길인 미야기올레도 2018년 개장해 현재 5개 코스가 운영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