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1.9℃
  • 구름많음대전 11.8℃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8.6℃
  • 구름많음제주 16.6℃
  • 맑음강화 11.0℃
  • 흐림보은 5.3℃
  • 맑음금산 5.2℃
  • 구름조금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전남 "해상경계 문제 논의하자" 진도군 "의견 조회해달라" 공문 ... "진도주민 극심한 반발예상"

세계 최대규모로 추진되고 있는 추자도 해상풍력발전사업이 시.도간 갈등으로 확대될 조짐이다. 제주해역의 경계를 놓고 제주도에 전남도와 진도군이 '이견'을 보이고 있다.

 

전남도는 최근 제주도에 추자도 해상풍력 사업과 관련한 해상경계 문제를 논의하자는 공문을 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전남도는 공문을 통해 추자도 해상풍력 발전사업 예정지가 전남도와 제주도 해상 경계 인근에 위치해 전남해역을 침범할 소지가 있어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알리면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자 측이 전력계통을 신강진 변전소로 연결할 계획으로, 전력계통 경과 예정지역인 전남 기초자치단체의 우려가 큰 상황"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전남 진도군도 최근 제주도와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해당 사업의 허가절차 과정에서 진도군의 의견을 조회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도군 관계자는 "추자도 해상풍력발전 전력계통이 진도군을 경유하는 계획은 진도군과 협의되지 않아 주민들의 극심한 반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추자도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노르웨이 국영 석유·천연가스회사의 한국법인인 에퀴노르사우스코리아후풍과 특수목적법인인 추진 등 2곳이 18조원을 투자해 추자도 앞바다에 추진하고 있다.

 

사업자는 제주시의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얻어 부유식 해상풍향계측기 11기를 설치해 그 가운데 10기를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사업자는 추자도 서쪽 10∼30㎞ 해역과 동쪽 10∼30㎞ 해역 등 2곳에 설비용량 3000㎿급 해상풍력발전설비 건설을 계획했다.

 

이들 사업자는 해상풍력 발전설비로 생산된 전력을 전남으로 보내는 전력계통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전단지 위치는 제주도 관할 공유수면도, 어업권으로 설정된 구역도 아니다.

 

이에 따라 이들 사업자는 제주도가 아닌 산업통상자원부를 통해 사업 인허가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3000㎿급 발전설비는 3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생산 규모다.

 

이는 제주에서 가장 큰 규모로 추진 중인 한림해상풍력발전(105㎿)의 30배에 달한다.

 

한편 강병삼 제주시장은 지난 26일 추자도를 찾아 해상풍력 사업 찬.반주민을 각각 만나 사업 인허가권이 산업통상자원부에 있다는 우려와 달리 제주시가 풍향계측기 점사용허가를 냈고 공유수면사용 허가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