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7.2℃
  • 흐림서울 7.4℃
  • 대전 6.6℃
  • 대구 5.6℃
  • 울산 5.4℃
  • 광주 5.9℃
  • 부산 5.9℃
  • 흐림고창 6.6℃
  • 제주 7.8℃
  • 흐림강화 6.9℃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항공 대표이사 김이배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고, 애경산업 김상준 전무가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제주출신 가운데 첫 임원 승진자도 나왔다.

 

애경그룹은 김이배 사장 승진, 김상준 대표이사 선임 외 승진 4명, 상무 승진 4명, 상무보 신규 선임 6명, 그룹 전입 1명 등 17명의 2024년 임원 인사를 27일 단행했다.

 

대표이사 임명일자는 다음달 1일, 임원 선임 및 승진 발령일자는 내년 1월 1일이다.

 

김이배 대표이사 사장은 항공산업 전문가로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되던 2020년 6월부터 제주항공 대표이사를 맡아 위기 상황을 극복해 최근 실적 회복을 이끌고, 위기 상황에서도 신조기 도입을 꾸준히 추진하면서 제주항공의 미래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상준 전무는 전략, 재무 등 경영 전반에 걸친 핵심 업무 능력과 성공 경험을 고루 갖춘 경영인으로, 애경산업을 글로벌 소비재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경험과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인사에서 제주 출신 임원도 등장했다. 애경그룹은 송경훈 제주항공 경영지원본부장을 2024년 1월 1일자 신임 상무보(임원)로 승진시켰다.

송 본부장은 제주항공 출범 초기인 2007년 입사해 홍보와 대외 협력 업무를 전담했다. 이후 홍보실 부장과 본부장을 거쳐 17년 만에 임원 자리에 오르게 됐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