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출신 한국문단의 원로 한기팔 시인이 3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 한기팔 시인은 서귀포시 보목동 출신으로 서라벌예대를 졸업했다. 향토적인 서정을 노래한 제주 대표 작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1975년 시 전문지 ‘심상’ 1월호에 '원경', '꽃', '노을' 등 3편이 추천되면서 신인상을 받고 문단에 등단했다. 이후 1978년 첫 시집 '서귀포'를 발간한 후 '불을 지피며', '서러운 날 바람의 초상', '순비기꽃' 등 40여 년간 시집 8권을 펴냈다. 

 

그는 제주도문화상, 서귀포시민상, 제주문학상, 문학아카데미 시인들이 뽑는 시인상 등을 수상했다.

한국문인협회 서귀포지부장과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서귀포지회장으로 활동하며 지역의 문화 예술 저변 확대에 기여했다.

빈소는 서귀포 한빛장례식장. 발인은 6일 오전 7시다. 장지는 서귀포시 토평동 가족묘지.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