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1.4℃
  • 흐림강릉 22.4℃
  • 서울 22.8℃
  • 대전 22.4℃
  • 대구 22.8℃
  • 울산 22.8℃
  • 광주 24.2℃
  • 부산 23.2℃
  • 흐림고창 24.3℃
  • 제주 28.5℃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4·3평화재단, 9월10일~10월10일 몽골 현지서 특별전시 ... "진상규명, 명예회복 전기"

 

현대사의 아픔을 겪은 몽골과 제주가 손을 잡았다. 4.3이란 쓰라린 아픔과 진상규명의 역사가 몽골의 '대숙청'을 만났다. 제주가 몽골에게 과거사 해결의 모범사례로 등장했다.

 

제주4·3평화재단은 지난 1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몽골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 달 동안 '대한민국의 역사, 제주4·3'을 주제로 특별전시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특별전시는 20여점의 패널과 동영상 사진을 통해 4·3의 진실과 명예회복 과정을 다루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월 4·3평화공원에서 몽골의 사회주의정권 하에서 벌어진 정치적 억압(대숙청)을 다룬 '몽골 대숙청 특별전시회'를 열고, 제주4·3평화재단과 업무협약(MOU)을 맺으며 교류협력의 물꼬를 튼 몽골 국가회복관리위원회 초청에 의해 이뤄졌다. 

 

오돈투야 위원장 일행은 75주년 4·3추념식에 참가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기도 했다.

 

전시 개막식은 지난 10일 오후 오돈투야 위원장을 비롯한 몽골 관계자, 고희범 이사장, 김창범 4·3유족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몽골 국립박물관에서 열렸다. 

 

오돈투야 위원장은 개막식에서 “위원회가 초청한 첫 외국 전시인데, 훌륭한 전시를 기획해주셔서 감동적”이라며 “4·3은 한국 과거사 해결의 모범으로서, 이번 전시는 몽골 대숙청 피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기념공원 조성 등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고희범 이사장은 “이번 전시를 계기로 4·3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4·3과 유사한 아픔을 간직한 몽골과의 교류와 협력 그리고 연대를 이어갈 것”이라며 “4·3의 남은 과제 중 하나가 미국의 책임규명과 사과이듯, 구 소련의 영향력 아래 자행된 몽골 대숙청의 진상규명과 실질적 배후인 러시아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몽골 국가회복관리위원회는 몽골의 공산화 및 민주화 과도기인 1921~1990년 사이에 국가폭력으로 민간인들이 대규모로 희생된 ‘대숙청사건’을 조사·보상·교육하기 위해 1990년 12월 몽골의 대통령령으로 설립됐다. 하지만 과거사 해결에 적극적이지 않은 몽골의 정치상황에 의해 진실규명과 기념관 조성 등이 난항을 겪고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