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3℃
  • 박무서울 0.7℃
  • 연무대전 6.2℃
  • 맑음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9.9℃
  • 맑음광주 5.8℃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조금금산 6.7℃
  • 맑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3.7℃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본상 한겨레신문 허호준, KBS제주총국 강재윤‧나종훈‧부수홍‧신익환, 신인상 중앙대 김현경

 

제주4·3평화재단이 제정하고 한국기자협회와 제주도기자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1회 4·3언론상 대상에 KCTV제주방송의 '4·3특별기획 뉴스멘터리 - 땅의 기억'(김용민, 김용원, 문수희)이 선정됐다.

 

제주4·3평화재단은 2018년 1월 1일부터 지난해 12월 31일까지 4년 동안 보도·방송·제작된 신문·출판 부문 9편, 방송·영상 부문 15편, 대학언론 부문 5편 등 모두 29편의 응모작을 대상으로 심사해 이같이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상에 선정된 KCTV제주방송의 '4·3특별기획 뉴스멘터리 - 땅의 기억'은 4·3 당시 초토화작전으로 가족의 생명을 잃은 것도 모자라 조상 대대로 살아 온 땅까지 빼앗긴 피해 유족들의 이야기를 담은 지역 방송사 최초 보도물이다.

 

소개령과 초토화작전으로 불타 없어지거나 폐허가 된 마을, 그중에서도 삶의 터전이던 토지 피해 실태와 이후 소유권을 되찾으려는 후대의 노력, 제도개선 사항 등을 기획뉴스와 다큐멘터리 형식을 결합한 '뉴스멘터리' 콘텐츠에 담았다.

 

4·3언론상 본상 신문·출판 분야에는 한겨레신문 '제주4·3 70주년 기획 - 동백에 묻다'(허호준)가 선정됐다. 방송·영상 분야에는 KBS제주방송총국 '탐사K 3부작 - 4·3과 조작간첩…잊혀지는 기억들'(강재윤, 나종훈, 부수홍, 신익환)이 뽑혔다.

 

 

한겨레신문 '제주4·3 70주년 기획 - 동백에 묻다'는 5차례 신문지면 기사와 15차례 인터넷 기사를 통해 모두 20차례에 걸쳐 연재한 장기 연재물이다.

 

1부는 4·3의 진실과 현재, 미래를 드러내는 데 중점을 뒀고, 2부에서는 다양한 4·3의 직·간접적인 경험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4·3의 진실을 실존적 관점에서 해석하고 기사화했다. 4·3의 전국화를 넘어 세계화를 위해 기사를 영어, 일어, 중국어로 기사를 번역해 총 65회의 기사가 보도되기도 했다.

 

 

KBS제주방송총국 '탐사K 3부작 - 4·3과 조작간첩…잊혀지는 기억들'은 4·3과 조작간첩 사건의 연관성을 밝힘으로써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키고, 과거 잘못에 대한 성찰과 지속적인 감시 역할의 필요성을 알린 작품이다.

 

과거 각종 언론에 대서특필됐던 재일교포 사업가 위장간첩 사건의 43년만의 재심 무죄 확정 소식을 보도하며 조작간첩사건의 30%가 제주인이 연루되었다는 인과관계를 밝혀냈다. 이와 함께 과거 조작간첩을 만들었던 판사, 검사 등을 취재하고 현재 이들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반응을 보여줬다.

 

 

또 신인상에는 중앙대 교지 '중앙문화'의 특집 기사인 '특별법 개정안으로 재기억하는 4·3사건'(김현경)이 선정됐다.

 

4·3언론상은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기여하고 평화·인권·민주·정의 등 4·3의 가치와 정신을 계승·선양하며 4·3의 전국화 및 세계화를 위해 헌신한 언론인이나 언론기관·단체, 그와 유사한 활동을 하는 개인 및 단체의 공적을 발굴해 시상하기 위해 올해 처음 제정됐다.

 

제1회 시상식은 다음달 16일 제주4·3평화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수상작에는 상패와 함께 대상 1000만원, 본상 각 500만원, 신인상 300만원이 수여된다.

 

제주4‧3평화재단 고희범 이사장은 “4·3언론상이 앞으로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기여하고 평화, 인권, 민주, 정의를 확대해 4·3의 전국화, 세계화에 기여하는 뜻깊은 상으로 자리 잡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