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4.6℃
  • 부산 22.6℃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학생 간 돈 문제 해결해주겠다"며 학생·학부모에게 사기 … 피해자 6명으로 늘어

 

제주의 고등학교 교사가 학생들 사이에서 발생한 돈 문제를 중재해주겠다며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돈을 받아 가로챈 사건과 관련, 경찰에 접수된 피해 신고액이 억대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사기 혐의로 입건된 제주지역 모 고등학교 교사 30대 A씨에게 돈을 편취당했다는 학생과 학부모 고소장이 이달 초 추가로 접수됐다.

 

이에 따라 피해자는 당초 지난달 2명에서 6명으로 늘었다. 피해 금액도 850여만원에서 9000여만원으로 증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학교 학생 B군은 동급생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이를 돌려받지 못하자 A교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A교사는 돈을 빌린 학생이나 학부모에게 연락해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본인 계좌로 돈을 입금하면 B군에게 전달하겠다며 돈을 받은 뒤 B군에게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B군은 학교를 다니면서 포크레인 작업을 해 모은 돈을 빌려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주께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수사 초기 단계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31일 자로 A교사를 직위 해제했다. [제이누리=김영호 기자]

추천 반대
추천
3명
100%
반대
0명
0%

총 3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