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15.9℃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3.7℃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2025년 서광로, 2027년 동광로~노형로 완전개통 ... 2026년까지 489대 투입

제주에서 2025년부터 국내 첫 양문형 저상버스가 운행하게 된다.

 

제주도는 버스 운영체계의 획기적인 개선과 빠르고 정확한 운행을 위해 중앙차로에 섬식 정류장을 설치하고 양문형 저상버스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서광로의 경우 이르면 2025년 상반기에 우선 개통된다.  

 

섬식 정류장은 좌우 양쪽으로 문이 달린 양문형 버스를 위한 정류장이다. 기본 분리식 정류장과 달리 환승하는 승객의 편리한 승·하차가 장점이다.

 

또 좌·우 승강장을 나눠서 18곳(중앙로 제외)에 설치하면 정류장 폭을 기존 6m에서 4m로 2미터가량 줄일 수 있어 인도와 가로수 축소가 거의 없을 것으로 검토됐다.

 

앞서 도는 지난해 말 서광로 일대에서 버스전용중앙차로(중앙차로) 2단계 공사에 착수하면서 가로수를 뽑아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도는 국내에 섬식 정류장 사례가 없는 만큼 설계기준 및 교통·신호체계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올 하반기 추진할 계획이다.

 

기준이 마련되면 기존에 분리식 정류장으로 설계된 부분을 섬식 정류장으로 설계를 변경하는 작업을 벌인다. 설계변경은 서광로 구간부터 시작하고, 이후 동광로·도령로·노형로 등 나머지 구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로공사의 경우 내년 7월 서광로(3.1㎞)를 시작으로 오는 2025년 5월 동광로(2.1㎞) 및 도령로(2.1㎞), 2026년 5월 노형로(1.7㎞), 중앙로(1.6㎞) 순으로 착수된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공사가 착수됐다가 중지된 서광로 현장은 공사 추진시 가로수를 식재하는 등 미관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도는 섬식 정류장 버스중앙차로 공사와 양문형 저상버스 교체를 병행하면서 2025년 상반기에 서광로를 우선 개통하고, 2027년 동광로~노형로 구간 완전 개통을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27년 1월까지 단계적으로 제주시 권역 시내버스 682대 중 489대를 양문형 저상버스로 교체한다. 

 

양문형 저상버스 제작업체는 현재 개발을 완료하고 형식승인 절차를 앞두고 있다.

 

도는 2025년 상반기 우선 개통 예정인 서광로 구간을 경유하는 44개 노선의 330대를 우선 확보할 계획이다. 이어 동광로~노형로 개통 일정인 2027년 1월에 맞춰 나머지 26개 노선의 159대를 순차 투입한다.

 

도는 양문형 저상버스 도입에 따른 차량 제작사 공급 여건 및 해당 경유노선 조정을 통해 도입 대수 물량을 검토하고 있다. 기존에 도입된 저상버스는 차량 구조를 변경하는 등 양문형 저상버스 도입을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앙차로를 분리식에서 섬식으로 바꾸고, 양문형 저상버스 도입과 형식승인을 위해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시가지화된 지역의 경우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사업대상 구간이 대부분 편도 3차선으로 폭이 제한적이라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상실해야 하는 등 보행여건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라면서 “국내 최초로 섬식 정류장과 양문형 저상버스를 도입해 보행환경과 가로경관을 개선하고, 획기적인 버스운영체계 도입으로 대중교통 활성화를 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