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8.2℃
  • 박무서울 2.1℃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2.4℃
  • 맑음광주 8.0℃
  • 구름조금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2.5℃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5.9℃
  • 구름조금금산 7.8℃
  • 구름조금강진군 10.5℃
  • 구름조금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내년 1월1일 새벽 야간산행 허용 ... 성판악·관음사 코스, 예약 필수

 

계묘년 새해 첫날 한라산 정상에서 해돋이를 볼 수 있게 됐다. 한동안 중단된 야간산행이 허용된 것이다.

 

제주도는 2023년 계묘년 검은토끼해 첫 해돋이를 한라산에서 맞으려는 탐방객을 위해 그동안 중단한 새해맞이 야간산행을 2년 만에 특별 허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야간산행 허용코스는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다. 허용인원은 성판악 코스 1000명, 관음사 코스 500명이다.

 

반드시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https://visithalla.jeju.go.kr/main/main.do)을 이용해 예약해야만 야간산행을 할 수 있다. 다음달 1일 오전 9시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1인당 4명까지 예약 가능하다. 내년 1월 1일 예약은 새벽 0시부터 낮 12시까지 통합 운영된다.

 

입산은 새벽 0시부터 가능하다. QR코드 불법거래 방지를 위한 본인확인 강화로 입산시 신분증 을 확인한다.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를 예약하지 못한 탐방객은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를 이용해 윗세오름 일원에서 일출을 볼 수 있다.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를 통한 입산은 내년 1월 1일 오전 5시부터 허용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탐방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악천후에도 탐방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유도 로프와 깃발 등을 설치했다.

 

올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오후 6시부터는 진달래밭과 삼각봉대피소, 동릉 정상에 탐방객 안전사고 및 응급 상황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도록 공원직원을 증원 배치한다. 제주 산악안전대원의 협조도 받을 계획이다.

 

또 예약 없이 무단으로 입산하는 탐방객과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에서 입산 허용시간 이전에 입산하는 탐방객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돋이 당일 대설경보가 발령될 때에는 전면통제, 대설주의보 발령 때는 부분통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윤석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코로나19 이후 2년 만에 허용되는 새해맞이 한라산 야간등산에 많은 탐방객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탐방객들은 개별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 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