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조금광주 31.3℃
  • 박무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조금제주 34.5℃
  • 흐림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0.5%포인트 차이를 이유로 교육 가족.도민 말씀.눈빛 외면할 수 없다"

제주도교육감 선거구도가 다시 요동을 치는 상황으로 변했다.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가 결국 무산됐다. 고창근 예비후보가 단일화 수용을 나흘 만에 철회, 독자 출마를 선언했다.

 

고창근 예비후보는 10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6일 김광수 예비후보와 이뤄진 교육감 예비후보 단일화 수용 의사를 공식 철회한다"고 밝혔다.

 

고 예비후보는 "여론조사 결과 발표 후 10여일 간은 36년의 교육자로서의 삶을 모두 합친 시간보다 더 긴 고뇌와 갈등, 번민의 시간이었다"며 "그럼에도 다시 이 자리에 선 것은 제 삶의 전부인 제주교육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는 것을 손 놓고 볼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0.5%포인트의 차이를 이유로 제주교육을 제대로 바꿔야 한다고 한 교육 가족과 도민의 말씀과 간절한 눈빛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다"고 입장을 바꾸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고 예비후보는 "제주 교육을 제대로 바꾸겠다"며 "저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교육감 선거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양자 대결이 예상되던 제주교육감 선거는 다시 진보 성향의 현직 이석문 예비후보와 보수 성향 예비후보 2명이 나서는 3파전 상황으로 치닫게 됐다.

 

한편 김광수·고창근 예비후보는 지난달 언론사 주관 여론조사 중 먼저 발표되는 2개 조사에서 3선에 도전하는 진보 성향의 이석문 예비후보까지 3명이 모두 포함된 문항의 지지율을 합산해 0.1%포인트라도 앞선 예비후보를 단일 후보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후 지난 2일 발표된 2개 조사의 결과를 합산한 결과 김 예비후보가 고 예비후보를 0.5%포인트 앞섰다.

 

고 예비후보는 이후 두문불출하다 지난 6일 김 예비후보와 함께 연 기자회견에서 후보 단일화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으나 나흘 만인 이날 돌연 입장을 바꿨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