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4.8℃
  • 맑음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6.7℃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8℃
  • 흐림제주 18.3℃
  • 흐림강화 9.3℃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3.5℃
  • 구름많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42년 전 고입 연합고사 마치고 귀가 도중 사고 ... "후배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 이어기가를"

42년 전 고입 연합고사를 마치고 귀가 도중 교통사고로 숨진 학생의 어머니가 딸이 다니던 중학교에 장학금을 쾌척했다.

 

제주중앙여중은 지난 16일 1980년 사망해 제적 처리된 고(故) 김은진 학생의 어머니 전덕자씨가 딸이 다니던 학교를 방문해 장학금 2000만원을 기탁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은진 학생은 1980년 12월 18일 고입 연합고사를 마치고 귀가 도중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해 안타깝게도 다니던 중학교를 졸업하지 못했다.

 

전덕자씨는 "딸은 불의의 교통사고로 학업을 마치지 못했지만 딸이 계속하지 못했던 공부를 후배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지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다"고 장학금 기탁 배경을 설명했다.

 

전씨는 딸의 명예졸업장도 신청했다. 학교는 신청서류를 검토 확인, 심의해 오는 10~11월 경에 명예졸업장을 전수할 예정이다.

 

김창련 제주중앙여중 교장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거나 재학생들의 향학열을 불러 일으키는데 장학금을 요긴하게 쓸 것”이라고 밝혔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