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9.2℃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7.7℃
  • 흐림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18.4℃
  • 흐림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1일 이사회서 신임 센터장 의결 ... 중소벤처기업부서 최종 승인 예정

제주에 본사를 둔 카카오 출신 임원이 다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1일 이사회를 열어 신임 센터장에 이병선 전 카카오 부사장을 추천하기로 했다.

이 전 부사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와 문화일보 등에서 기자 생활을 했다. 2008년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으로 자리를 옮겨 대외협력본부장을 지냈다.

2014년에는 다음과 합병한 카카오로 이동해 대외협력총괄 부사장직에 올랐다. 이후 티쿤글로벌 일본사업본부장을 거쳐 현재 디지털미래정책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2015년 6월 박근혜 정부에서 출범한 창업지원 및 혁신과제 발굴 기관이다. 제주를 포함해 전국 19개 지역에서 운영중이다.

출범 당시 제주는 지역에 본사를 둔 카카오가 전담기업으로 참여했다. 매해 소관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와 제주도가 각각 20억원씩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제주는 출범과 동시에 카카오에서 기술개발과 경영지원 업무를 담당했던 전정환씨가 초대 센터장을 맡았다. 7년간 재임했지만 올해 5월 임기를 마치면서 3개월 가까이 공석 상태다.

신임 센터장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승인해야 정식 임용된다. 임기는 2년이다. 실적에 따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임기를 1년 연장할 수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