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7.6℃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11.3℃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10.6℃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지역 청소년지도사 49명은 17일 오후 1시50분쯤 제주도의회 의사당 로비에서 우근민 지사를 향해 처우개선을 촉구했다.

 

이에 우근민 제주도지사는 “잘(열심히) 하세요. 내가 잘 챙기고 있으니까”라며 “검토하겠다. 인원이 너무 많아서 연구하고 있다. 그렇게 알고 있어라. 다 하니까 800명 가까이 된다. 한꺼번에 하기에는 힘들다. 여러분들 심정을 다 알고 있다”고 넘어갔다. [제이누리=이석형 PD]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