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5.3℃
  • 흐림제주 26.4℃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공지사항

제이누리가 신개념 소설(小說)을 선보입니다.

  • 작성자 :
  • 작성일 : 2012-06-01 15:28:40
  • 조회수 : 2317

또 앞서갑니다. ‘기획 연재물 콘텐츠의 강자’ 제이누리가 이제 웹픽션(Web Fiction)으로 여러분에게 다가섭니다. 오동명 작가가 집필하는 신개념 수필 소설입니다.


오 작가는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사진에 천착, 20년 가까이 제일기획을 거쳐 국민일보·중앙일보에서 사진기자로 생활했습니다. 1998년 한국기자상, 99년 민주시민언론상 특별상을 받았고, 저서로는 『사진으로 세상읽기』,『당신 기자 맞아?』, 『신문소 습격사건』과 소설 『바늘구멍 사진기』, 『설마 침팬지보다 못 찍을까』 등을 냈습니다. 3년여 전 제주에 정착, 현재 제주대 언론홍보학과에 출강하고 있습니다.


오 작가는 이 소설을 통해 제주의 한 라이브카페에서 벌어지는 유쾌한 상상과 즐거움을 풀어냅니다. 매주 한 차례씩 노래에 얽힌 사연을 담아내듯 이야기를 전개합니다. 일상의 여유 속에 돌연 다가온 재발견의 세상을 엽니다.


창간 7개월을 맞는 6월4일부터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더불어 현재 인기리에 연재중인 <격동의 현장-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성원에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역사속의 제주인물을 다시 살펴보는 <제주사人>에 대한 관심에도 감사드립니다.


신개념 소설 <라이브 카페><제주사人>은 매주 월요일, <격동의 현장-남기고 싶은 이야기>는 매주 화요일 오전 새로운 내용으로 바뀝니다.


새로움과 즐거움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제주를 여는 창! 제이누리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