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가 살인자?" ... 고유정, 현 남편 명예훼손 고소

기사승인 2019.08.13  10:1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경찰청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 관련 고소장 제출 ... 이달 중 결론"

   
▲ '전남편 살해' 피고인 고유정이 기소 전인 지난 6월 경찰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의붓아들 돌연사와 관련해 자신에게 살해 의혹을 제기한 현 남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13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달 22일 변호인을 통해 현 남편 H(37)씨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의붓아들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상당경찰서에 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씨가 현 남편이 자신을 의붓아들 살인자로 몰았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냈다"면서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더 이상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H씨는 지난 6월13일 자신의 아들에 대한 살인 혐의로 고유정에 대한 고소장을 제주지검에 제출했다.

경찰은 고유정을 살인 혐의로, H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각각 입건한 뒤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고유정은 제주교도소에서 진행된 수차례 조사에서 의붓아들 살인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동안의 수사기록을 다른 지방경찰청 소속 범죄심리분석관에게 분석 의뢰해 최종 혐의를 밝히는 데 막바지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경찰은 "현재로선 두 사람 모두 피의선상에 있다"며 "이달 중 수사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A(4)군은 지난 3월2일 오전 10시경 충북 청주 고유정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이 숨질 당시 집에는 고유정 부부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제주로 내려가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로 지난 6월1일 청주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뒤 지난달 1일 살인, 사체손괴·은닉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