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붓아들 사망'도 수사망 편 청주경찰, 제주 온다

기사승인 2019.06.13  16:51:13

공유
default_news_ad1

- 상당경찰 "'질식사' 아직도 의문의 여지 ... 모든 가능성 열어놓을 것"

   
▲ 신상공개가 결정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36·여)이 지난 6일 오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청주상당경찰서 소속 수사관들이 조만간 제주로 온다.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구속 송치되면서 청주로 소환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유정을 직접 조사하기 위해 이른 시일내 제주로 건너올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유정의 재혼 남편인 A씨(38)와 전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 숨진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월2일 고유정의 의붓아들 B군(4)이 충북 청주시 고유정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친가인 제주에서 지내던 B군은 고유정 부부가 함께 키우기로 합의하면서 지난 2월28일 충북 청주의 고유정 부부 자택에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B군은 청주 집에 온 지 이틀만인 지난 3월2일 아버지인 A씨와 함께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현 남편 A씨는 경찰 조사 당시 "아들과 함께 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유정은 그와 관련해 "아들과 다른 방에서 잤다.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이 숨질 당시 집에는 고유정 부부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B군에게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도 발견되지 않았고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숨진 B군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통보받았다. 

경찰은 "질식사는 외력에 의한 질식사 외에도 자다가 베개 등으로 질식사하는 경우, 영아급사 증후군 등 다양하게 있다"면서 "현재 아이가 살해당했다는 증거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B군은 사망 직후 제주에서 장례를 치렀다. 고유정은 B군의 장례식과 발인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 집안 등에서 "의붓아들이지만 너무한다"는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상당경찰은 "고유정에 대한 조사는 제주지검과 협의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면서 "의붓아들 사망원인에 대해 고의와 과실, 단순 변사 등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