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0년 700회 헌혈의 주인공 진성협씨 ... 전국 5번째

기사승인 2021.12.02  17:08:35

공유
default_news_ad1

- 악성빈혈 앓는 동창 위해 첫 헌혈 ... "헌혈은 생명나눔.이웃사랑 실천"

   
▲ 한국남부발전(주)남제주빛드림본부 감사팀 진성협(58).

제주 첫 '700회 헌혈자'가 탄생한다. 전국에서는 다섯 번째 사례다.

2일 대한적십자사 제주도혈액원에 따르면 한국남부발전(주)남제주빛드림본부 감사팀에 근무하는 진성협(58) 씨가 오는 5일 헌혈의집 신제주센터에서 700번째 헌혈을 할 예정이다.

이는 제주도내 첫 사례이자 전국에서도 다섯 번째를 기록할 정도다. 아울러 진씨가 첫 헌혈에 참여한지 40년 만의 일이다. 

진씨는 1981년 7월 고등학교 재학시절 '재생불량성 악성빈혈'을 앓고 있던 초등학교 동창을 위해 처음 헌혈에 참여했다. 

동창생을 담당했던 간호사를 통해 친구의 투병생활에 대한 내용을 전해들은 진씨는 꾸준한 헌혈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실제로 지금까지 헌혈을 해오고 있다.

진씨는 "헌혈은 한번 시작하면 빠져나올 수 없는 중독성을 가지고 있다. 내 몸이 허락하는 한 헌혈 정년까지 꼭 1000회를 달성하고 싶다”면서 “도민들도 이웃사랑을 위한 헌혈에 함께 동참했으면 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조호규 제주혈액원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헌혈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진씨 같은 중장년층의 헌혈이 절실하다”면서 “가까운 헌혈의집을 이용하면 연중 수시로 생명나눔의 실천인 헌혈에 동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박지희 기자 jnuri@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