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윤석열, 대선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낙점

기사승인 2021.11.25  14:25:02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고위원회의서 선대위 총괄본부장급 인사 발표 ... "선거운동 지체 곤란"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경선 경쟁자였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으로 낙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급 인사를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최고위에서 6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 등 인선안을 추인받았다.

선대위 '원톱' 격인 총괄선대위원장직은 인선안에서 빠졌다.

분야별로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이준석 당대표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권성동 의원 등이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김은혜.전주혜 의원이 임명됐다. 원외에서는 경선캠프 때부터 활동해온 김병민 대변인과 함께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이 새로 대변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현 국민의힘 강원 원주갑 당협위원장으로 정해졌다.

'약자와의 동행 위원회' 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맡기로 했다. 이 위원회 설치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으라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위원장에는 김미애 의원이 임명됐다.

윤 후보는 최고위 모두발언에서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가며 우리가 뛰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되던 김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를 결정짓지 못했지만 더 이상 선대위 구성을 늦출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윤 후보는 "선대위 구성은 한 번에 전부 마무리해 발표하기보다 일단 당에서 출발하는 선대위 조직을 먼저 구성해나가면서 외부영입 인사는 순차적으로 삼고초려를 해서 모시고 최고위에 부의해 순차적으로 발표하는 식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대위가 출발하게 된 만큼 저 역시도 압도적 정권 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위원장이 확답을 주기 전까지 추가 선대위 인선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진 않고 추가 인선과 김종인 거취는 별도로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