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연장 … 10월31일까지

기사승인 2021.10.15  11:47:59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적모임 최대 10명까지 허용 ... 정부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계획"

   
▲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가 오는 31일까지 2주 더 연장된다. 사적모임 제한은 기존 8명에서 10명까지 완화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오는 31일까지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4단계 지역(수도권)에서는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백신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을 허용한다"면서 "3단계 지역(수도권 제외)에서는 접종 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까지는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해 오던 완화된 사적모임 인원 기준을 다른 다중이용시설에도 차별 없이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모든 시설에서 최대 8명(수도권), 10명(비수도권) 모임이 가능해진다는 뜻이다.

또 그동안 무관중으로 진행된 실외 스포츠 경기의 경우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전체 수용인원의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진다.

김 총리는 이번 조정안에 대해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해 감염의 위험성은 줄이면서도 일상회복에 한 발 더 다가가고자 한다"면서 "다음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할 수 있도록 이번이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면 지금까지와는 체계가 다른 방역조치가 시행된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김 총리는 또 "지난 1년 8개월 동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긴 터널에서 출구를 찾기 위해 모두 최선을 다했고 이제 끝이 조금씩 보이고 있다"며 "보름여 남은 10월은 일상회복의 발걸음을 내딛는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는 15일 오후 4시경 정부의 새로운 방역지침을 토대로 완화된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방역 기준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