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3평화상에 댄 스미스 스웨덴 국제평화연구소장

기사승인 2021.10.12  11:31:2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제평화 활동 공로" … 일본 민간 시민단체 제주4·3한라산회는 특별상

   
▲ 제4회 제주4.3평화상 수상자로 댄 스미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소장이 선정됐다. [제주4·3평화재단 제공]

제4회 제주4.3평화상 수상자로 스웨덴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소장이자 전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연구소 소장을 역임한 댄 스미스(Dan Smith)씨가 선정됐다.

제주4·3평화재단은 4·3평화상위원회가 댄 스미스 소장을 평화상 수상자로, 일본 민간 시민단체 '제주4·3한라산회'를 특별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4.3평화상 수상자인 댄 스미스씨는 영국 국적이다. 그는 1993년부터 2001년까지 오슬로평화연구소 소장을 역임했다.

그는 아울러 국제평화 연구분야에서 큰 영향력을 갖게 된 내전 연구센터를 설립하는데 기여했다. 구 유고슬라비아, 그리스, 키프로스 민족들 간의 평화와 화해를 촉진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소장으로 부임한 2015년부터 갈등, 분쟁방지, 핵 확산방지는 물론 기후변화, 식량안보, 젠더 이슈 등 연구주제를 확대했다. 현재는 유럽을 넘어서 아프리카, 중동, 한반도의 평화구축에도 기여하고 있다.

댄 스미스씨는 특히 2019년 1월 말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풀기 위해 스웨덴 정부와 함께 스톡홀름에서 3박4일간 남북미 실무자 회담(이도훈, 최선희, 스티븐 비건)을 주선하기도 했다.

4.3평화재단 측은 “댄 스미스씨가 보여준 평화활동이 4.3의 가치인 평화와 인권, 화해와 상생, 치유와 통합, 한반도의 평화구축과 그 맥을 같이 하고 있다”고 평화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 일본 민간 시민단체인 제주4.3한라산회가 제주4.3평화상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제주4·3평화재단 제공]

특별상 수상자인 제주4·3한라산회는 '제주4·3을 배우고 함께 행동하는 모임'이다. 2018년 1월 일본 오키나와에서 민간 주도로 결성된 시민단체다.

이 단체는 결성 이후 제주 현지에서 열리는 제주4·3 추념식 등에 참석해 오고 있다.

또 제주4·3한라산회 회보 '4·3'을 발간하고 2012년에는 '제1회 제주4·3을 기리는 오키나와 집회'를 열어 일본 현지에 제주4·3을 알렸다.

아울러  2013년과 2015년 오키나와 요나구니섬에서 조선인 강제노역 노동자와 종군위안부를 포함한 오키나와 전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위령제를 봉행했다.

제주평화상위원회는 특별상 수산자인 4.3한라산회에 대해서도 “타국의 순수 민간 시민단체의 자발적 참여, 약 13년 동안 실천적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단체에 대한 진정성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국제연대와 대중화·세계화를 지속적 실천으로 구현하고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수상 이유를 전했다.

제주4·3평화상은 제주4·3평화재단이 구성한 제주4·3평화상위원회와 제주4·3평화상실무위원회에서 선정한다.

역대 평화상 수상자는 제1회 김석범(재일제주인 소설가), 제2회 브루스 커밍스(미국 시카고대학교 석좌교수), 제3회 현기영(소설 '순이삼촌' 저자) 등이다.

격년제로 선정되는 평화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으로 미화 5만불, 특별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1만불이 각각 수여된다.

제주4·3평화재단은 제주4·3을 화해·상생 정신으로 해결해 가는 평화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2015년 제주4·3평화상을 제정했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박지희 기자 jnuri@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