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물방울 화가' 김창열 화백 조각상 ... 8일 제막

기사승인 2021.10.08  16:15:55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창열미술관, 검은 돌 받침대에 높이 230㎝ 청동 제작 ... 임옥상 작가 참여

   
▲ 제주시 한림읍 월림리 김창열미술관에서 8일 오후 김창열 화백
조각상 제막식이 열렸다. [연합뉴스]

고 김창열 화백 조각상 제막식이 8일 오후 제주도 김창열미술관에서 열렸다.

조각상은 검은 돌(오석) 받침대에 청동으로 제작돼 전체 높이는 230㎝(받침대 70㎝, 청동상 160㎝)다.

제작에는 서귀포시 추사 기념관의 '추사 김정희 상',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상' 등을 제작한 국내 설치미술가 임옥상 작가가 참여했다.

임옥상 작가는 "김창열 화백의 생전 모습을 기억하는 작품으로, 열정적으로 작업을 끝낸 뒤 자신의 작업 결과물을 관조하는 화백의 모습을 재현했다"고 밝혔다.

미술관은 올해 초 김창열 화백이 별세함에 따라 미술관 옆 배롱나무 아래 수목장지를 마련했다. 조각상 설치를 통해 김창열 화백의 일생과 예술혼에 대해 반추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위상을 가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창열 화백은 ‘물방울’ 작품 작가로 프랑스를 비롯해 국내·외에 널리 알려진 우리나라 현대미술 1세대 원로작가다. 40여 년 동안 ‘물방울 화가’로 독자적인 회화세계를 구축한 ‘작품 브랜드’가 세계적이다.

김 화백은 1925년 평안남도 맹산에서 출생했다. 1948~1950년까지 서울대 미대에서 공부했다. 6·25전쟁 당시인 1952년부터 1953년까지 약 1년 6개월 동안 제주에서 피난생활을 했다. 제주시와 애월, 함덕 등에서 거주하면서 제주와 인연을 맺게 됐다.

그는 총 220점의 작품을 미술관에 기증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양은희 기자 jnuri@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