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의힘, 제주도당 전면 물갈이 '새판 짰다'

기사승인 2021.09.09  16:59:55

공유
default_news_ad1

- 위원장 허향진, 당협위원장 김영진(제주갑)-김승욱(제주을)-허용진(서귀포)

   
▲ 왼쪽부터 허향진, 김영진, 김승욱, 허용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완전히 새로운 판을 짰다. 내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주도당 지휘부를 새로이 개편했다.

장성철 전 도당위원장 임기만료 직전 새 위원장 선출을 위한 도당대회가 전면 중단되고, ‘사고당’ 지정과 함께 당협위원장이 모두 해임되는 등 지도부 공백과 함께 내홍·파행을 거듭하던 제주도당이 향후 어떻게 변모할지 관심사다.

새 지도부는 제주도당 조직안정화와 더불어 빠르게 내년 선거에 대비한 체제전환을 예고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중앙당 최고위원회의는 9일 오전 ‘시·도당위원장 직무대행 임명(안)’과 ‘국회의원선거구 조직위원장 임명(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당의 경우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제주시갑, 제주시을, 서귀포시 조직(당협)위원장이 모두 새 인물로 교체됐다.

도당위원장(직무대행)엔 당초의 예상대로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이 이름을 올렸다.

제주시갑 당협위원장에는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 명예회장, 제주시을 당협위원장에는 김승욱 (사)제주문화역사나들이 이사장, 서귀포시 당협위원장에는 허용진 변호사가 자리를 꿰찼다.

이에 앞서 제주 당협(조직)위원장 공모엔 3개 선거구별로 3~5명이 응모, 치열한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당은 주요당직자들이 전면 교체됨에 따라 향후 전면적인 조직개편과 더불어 빠르게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무소속의 아성 또는 ‘궨당선거구’로 불리던 제주는 총선의 경우 최근 20여년이 넘도록 민주당에 내리 전패를 기록중이다. 제주시 갑·을은 5차례, 서귀포시는 6차례 연속 패했다.

민선 1~7기 들어 도지사 선거에서도 김태환·원희룡 지사를 제외하곤 민주당에 연이어 패배를 거듭했고, 도의회 의석수도 지난 2018 지방선거에서 압도적으로 민주당에 밀렸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향후 어떤 쇄신에 나설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