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개 숙인 중학생 살해범 백광석·김시남 ...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21.07.27  14:52:28

공유
default_news_ad1

- 계획범행 인정하냐는 질문에 묵묵부답 ... 마스크 벗어달라는 요청엔 "안돼요"

   
▲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구속된 백광석(48.왼쪽)과 공범 김시남(46)이 27일 검찰에 송치됐다. 이들은 취재진의 얼굴을 보여달라는 요청에도 마스크를 내리지 않았다. [박지희 기자]

전 애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백광석(48)과 공범 김시남(46)이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7일 전 애인의 중학생 아들 A(16)씨를 살해한(살인) 혐의로 구속된 백씨와 공범 김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백씨와 김씨는 이날 낮 12시 55분께 수감 중이던 동부서 유치장을 나와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신상 공개가 결정됐지만 백씨와 김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마스크를 쓴 상태로 나왔다. 이들은 취재진이 얼굴을 보여달라는 요청에도 마스크를 내리지 않았다.

백씨와 김씨는 또 모두 모자를 써서 얼굴이 완전히 가려진 상태였다.

백씨는 "유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다만 "계획범행임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엔 말끝을 흐렸다. 이후 준비된 호송차에 탔다.

김씨는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요청에는 "안돼요, 안돼"라며 짜증 섞인 대답을 한 후 다른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대응했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마스크를 벗으라"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어떻게 성인 2명이 중학생 1명을 죽일 수 있느냐"면서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 제주경찰청은 26일 전 애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했다. 40대 남성으로 알려진 주범은 백광석(48.왼쪽)이다. 그의 지인이자 공범은 김시남(46)이다.

백씨는 지인인 김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 이 집에 사는 전 애인의 아들 A(16)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사건 당일 오후 10시 50분께 집 다락방에서 손발이 청테이프에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일을 마치고 귀가한 A군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1차 부검 결과 목이 졸려 질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씨 등은 처음 경찰 조사에서 범행현장에 있던 청테이프를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수사 결과 외부에서 미리 청테이프를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백씨가 사실혼 관계에 있던 A군의 어머니와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그의 아들인 A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백씨는 과거에도 헤어진 연인들을 상대로 여러 차례 범죄를 저질러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 범죄로 처벌을 받는 등 10범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백씨는 특히 범행 당일 집에 있던 3시간 동안 집안 곳곳에 식용유를 발라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백씨가 A군을 살해하고, A군의 어머니까지 살해한 뒤 불을 지르려고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백씨가 A군을 살해한 이후, 자신도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다 도주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아울러 이들이 주택에 침입한 오후 3시 16분부터 김씨가 주택에서 나온 오후 3시 41분 사이에 범행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백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공범인 김씨는 “직접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백씨에게 수백만원의 채무를 져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증거 인멸을 지시하는 내용 등 김씨가 범행에 공모한 것으로 보이는 증거를 다수 확보, 김씨에게도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박지희 기자 jnuri@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