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4차 재난지원금 지급되나 ... 소상공인 선별지급

기사승인 2021.01.19  11:07:3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도의회 자영업자 맞춤형 지원정책 방안 논의 ... '플러스 알파' 추가 지원

   
▲ 제주형 2차 재난긴급 생활지원금 현장 접수가 시작된 지난해 9월7일 오후 제주시 연동 주민센터 2층 접수실에 신청인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뉴시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코로나19 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4차 재난긴급지원금 선별 지급 방안을 논의한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19일 오후 3시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올해 첫 상설정책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도민을 돕기 위한 '제주형 4차 재난 긴급지원금'과 관련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제주형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개점.휴업을 반복하면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맞춤형 지원정책 방안과 운영사항 등이 구체적으로 합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조치가 이뤄진 업종에 대해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종은 정부의 소상공인 버팀목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도는 이것 만으로는 경영난을 극복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플러스 알파'로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되는 이른바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전세버스 업체, 법인택시와 문화예술인들도 포함됐다. 

논의 결과는 상설정책협의회 회의 직후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의장이 공동 합의문 형태로 발표한다.

한편 도와 도의회의 상설정책협의회는 2018년 7월 민선 7기 도정과 11대 도의회가 제주형 협치 제도화를 위해 상설정책협의회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면서 마련됐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