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도-도의회, 제2공항 여론조사 협의 또 무산

기사승인 2020.11.20  15:35:13

공유
default_news_ad1

- 성산읍 가중치 부분서 의견차는 좁혀 ... 제주도의회, 원희룡 면담 요청

   
▲ 서귀포시 성산읍 제주 제2공항 예정 부지인 온평리 일대. [사진=뉴시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가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여론조사 방식을 놓고 협의에 나섰지만 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번이 세 번째 결렬이다. 

제주도의회는 거듭되는 합의 실패의 벽을 돌파하기 위해 다음 주 중 원희룡 제주지사와 면담을 갖는다는 방침이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특위는 20일 오후 제2공항 도민 여론조사 방안과 관련한 3차 실무협의를 가졌다. 

이날 실무협의에 제주도에서는 이상헌 공항확충지원단장과 김형은 과장이 참석했다. 도의회에서는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조훈배 부위원장과 홍명환 의원이 참여했다.

3차 실무협의가 끝난 뒤 의회 기자실을 찾은 조훈배 부위원장과 홍명환 의원은 “쟁점이 크게 2개"라며 "가중치 문제와 문항 관련 문제"라고 말했다. 

제주도는 지금까지 제2공항 건설 예정지인 성산읍 지역 주민에게 50%의 가중치를 둬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이번 실무협의에서는 제주도가 ‘성산 50% 가중치 부여’ 입장을 반드시 고수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의원과 홍 의원은 "하지만 문항과 관련해서는 접점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재 제주도는 여론조사의 설문문항을 제2공항 관련 찬·반 의견을 묻는 것으로 단순화 하고 성산읍 주민에게 가중치 50%를 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제주도의회는 설문문항에 현 공항 확장 여부를 묻는 것도 포함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지역 및 성별·연령 등에서 공정한 여론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제주도의회 측은 이번 협상까지 결렬되자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면담을 요청한 상황이다. 이 면담을 통해 협상타결에 다다르겠다는 계획이다.

한편에서는 이 면담을 통한 타결까지 무산될 결우 여론조사 자체가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