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도리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 방역 비상

기사승인 2020.11.20  10:31:27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병원성 여부 판정 5일 정도 소요 ... 제주도, 소독 등 방역조치 강화 나서

   
▲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주변에서 소독차가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주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에서 채취한 야생 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항원이 검출된 분변은 지난 17일 하도 철새도래지에서 채취된 것이다. 고병원성 여부 판정은 약 5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는 AI 항원이 검출되면서 AI 긴급행동지침(AI SOP)에 따라 즉각적인 방역활동에 돌입했다.

도는 우선 해당 야생조류 분변 채취지점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대응팀을 투입,  출입을 통제했다.

또 반경 10km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 해당지역 내 가금농장 27호·797수에 대한 이동제한 및 임상예찰검사에 들어갔다. 

아울러 철새도래지와 인근 가금농장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한편, 도는 지난 10월부터 도내 철새도래지에서 총 212의 분변을 채취한 뒤 정밀검사를 해왔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