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코로나 65번 확진자 발생 ... 5~15일 서울 체류

기사승인 2020.11.20  07:52:3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2주 이내 다른 지역 방문객 중 유증상자 검사 지원 방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자료=뉴시스]

제주 코로나19 65번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도는 19일 오후 8시22분경 도내 65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65번 확진자 A씨는 지난 5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오전부터 발열과 오한, 인후통 등 증상을 보였고 오후 1시30분쯤 서귀포시 서부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아 오후 8시22분께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제주도는 A씨에 대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제주도는 A씨에 대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한편, 최근 14일 이내 다른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 중 코로나19 관련 유증상이 나타날 경우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제주도는 다른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을 대상으로 외출과 타인 접촉,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등을 권고중이다.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제주 코로나19 확진자 65명 중 25명이 다른 지역 방문 이력을 갖고 있다"며 "다른 지역을 방문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제주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다른 지역을 방문한 유증상자에 한해 진단검사를 지원할 계획”고 말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을 비롯해 타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들은 되도록 외출·타인과의 접촉·다중이용시설 이용 등을 자제해야 한다.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일 경우 도내 6개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면 된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