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도에 웬 아프리카 뱀? ... 제주대, '볼파이톤' 구조

기사승인 2020.11.18  15:27:07

공유
default_news_ad1

- 윤성민 야생동물구조센터장 "도내 파충류 애호가 다수 존재...제주 고유종 피해"

   
▲ 지난 16일 제주시 애월읍 수산저수지에서 상자에 담긴 채 발견된 공비단뱀. [제주대 야생돔물구조센터]

제주도의 한 저수지에서 아프리카 열대 우림에 사는 뱀이 발견됐다.

제주대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는 지난 16일 제주시 애월읍 수산저수지에 상자에 담긴 채 유기된 것으로 보이는 아프리카 뱀 ‘볼파이톤’을 구조해 보호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 뱀은 무게 250g 둘레 10cm 길이 70cm의 크기로 검갈색 바탕에 검은 무늬를 지녔다. 해당 종의 성체가 1.5m까지 자라는 것을 감안하면 아직 어린 개체로 추정됐다. 

2016년에는 제주시 도련동 아파트 단지에 대형 ‘볼파이톤’이 출몰해 주민들이 기겁을 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윤성민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장은 "제주도에 파충류 애호가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동물 애호가들은 취향에 맞춰 (동물을) 입양했다가 유기해 버리기도 해 제주 고유종에 피해를 입히고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공비단뱀'이라고 부르는 볼파이톤은 아프리카 열대성 우림에 서식하는 파충류다. 세계에서 가장 대중적인 애완 파충류 중 하나로 몸체가 짧고 굵은 것이 특징이다. 건드리면 똬리를 트는 습성이 있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돼 양도.양수시 야생동물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증명서를 소지해야 한다. 하지만 온라인 카페 등을 통한 개인 간 불법거래가 비일비재해 사육 규모가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