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비상품 감귤 잡는다 ... 제주도, 단속 강화

기사승인 2020.09.24  17:12:21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치경찰단, 특별수사팀 편성, 운영 ... 도, 선과장 집중 점검

   
▲ 지난 20일 드론으로 적발된 서귀포시 하예동 비상품감귤 유통 현장.

제주도가 추석을 앞두고 비상품 감귤 유통 단속 강화에 나섰다. 

제주도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제주감귤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시키는 비상품 감귤 온‧오프라인 판매 및 유통 단속을 위해 특별단속팀 활동을 더욱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오전 집무실에서 제주자치경찰단 및 농축산식품국 등과 함께 긴급 현안업무회의를 열고 미숙과 감귤 유통에 대한 강력한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도는 이에 따라 제주자치경찰단의 수사와 도 농축산식품국, 감귤출하연합회, 행정시 합동 단속 등의 공조 체계를 강화해 대대적인 비상품 감귤 온‧오프라인 판매‧유통 단속을 나선다. 

자치경찰단은 24일부터 수사관 4명으로 구성한 비상품유통기획특별수사팀을 편성, 운영한다. 특별 수사팀은 기존 4개 단속반과 함께 비상품 감귤 온라인 판매‧유통을 추적 수사한다.

주요 단속 대상은 원산지 거짓 표시 등을 포함해 △유통이 금지된 풋귤 유통행위 △약품 또는 온풍기를 이용해 후숙‧강제 착색하거나 이를 유통한 행위 △개인농장 및 상습위반 선과장의 온라인 활용 비상품 판매행위 △과실 크기‧당도에 따른 비상품 감귤 유통행위 등이다.

자치경찰단은 특히 밭떼기 거래로 이뤄지는 대규모 유통업자들에 의한 행위를 심도 있게 적발해 엄정 대응할 예정이다.

도 농축산식품국은 지난 4일부터 내년 3월까지 8개월간 운영하는 기존 감귤유통지도 단속반 활동을 더욱 강화한다. 또 자치경찰단과의 상시 협업체계를 더욱 촘촘히 다져나갈 예정이다.

특히 과거 비상품 감귤 유통 위반 사례가 잦은 선과장이 있는 극조생 주산지역의 점검을 강화한다. 이외에 드론장비 활용 단속과 온라인 소셜마켓을 통한 택배 판매에 대한 온라인 모니터링도 지속 전개한다.

고영권 부지사는 “비상품 감귤 판매‧유통 행위는 품질 좋은 감귤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해온 감귤농가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철저한 단속 수사를 통해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3일까지 비상품 감귤 판매‧유통 8건(67t), 강제 착색 1건(4t) 등 총 9건을 적발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