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람 피웠지?" 딸과 합심해 남편폭행 주부 벌금형

기사승인 2020.06.26  14:53:4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지법 이장욱 판사 "증거.진술로 유죄 인정 ... 범행 경위 등 여러 정황 고려"

   
▲ 제주지방법원.

남편이 바람을 피웠다는 이유로 딸과 합심해 폭력을 휘두른 50대 여성이 딸과 나란히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2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공동존속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58·여)씨와 허모(36.여)씨 등 2명에게 각각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모녀 사이인 이씨와 허씨는 지난해 4월23일 오후 1시15분께 광주광역시의 한 병원 안에서 이씨의 남편이자 허씨의 아버지인 허모(59)씨가 바람을 피웠다는 이유로 주먹을 휘두르고 이를 만류하던 허씨의 동생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판사는 "수사기관이 제출한 증거와 법원에서 피고인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유죄가 인정된다"며 "범행 경위 등 여러 정황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택했다"고 판시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