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희룡 "퍼지는 어용 ... 다음 대선 준비 잘해야"

기사승인 2020.06.14  12:35:13

공유
default_news_ad1

- "독재 시대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 ... 어용이 차고 넘친다"

   
▲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가 최근 “‘어용’이 넘치고 있다”며 “어용과의 싸움을 위해 다음 대선에서의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요즘 잊혀졌던 독재 시대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 어용의 귀환이다”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어떤 사람이 내놓고 스스로 어용하겠다고 선언하자 너도나도 그 뒤를 따르고 있다”며 “어느 새 어용 지식인과 어용 정치인, 어용 언론이 차고 넘치게 됐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어용바이러스’가 확산되면 ‘어용팬데믹’을 선언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이어 “어용이 판치는 세상은 독재 사회”라며 “권력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위축되고 권력에 아부하는 목소리는 차고 넘친다. 대통령을 비판하면 마치 최고존엄을 보위하듯 충성경쟁을 한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또 언론계를 향해서는 “권력을 비판 및 감시하는 역할을 버린 언론은 언론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진영 논리에 빠져 진리와 정의에 눈감는 지식인은 지식인이 아니다”라며 “궤변은 어용의 전매특허”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대표적 진보지식인인 진중권 조차 ‘토착왜구’로 공격하는 광기의 실체는 무엇인가”라며 “그 실체가 무엇이든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을 철저히 하지 않으면 나라를 죽음으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대선은 ‘권력화된 어용’과의 전면전”이라며 “논리와 도덕성으로 무장하지 않고 그들과 맞서면 백전백패다. 우리 모두 ‘어용 바이러스’와 싸울 준비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