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여행 군포 확진자 제주접촉자, 67명 모두 '음성'

기사승인 2020.06.03  16:25:3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 "추가접촉자 없는 것으로 파악 ... 지역사회 감염은 없다"

   
▲ 제주국제공항에 서 있는 돌하르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주를 여행하고 경기도 군포시로 돌아간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일행들과 접촉한 제주 거주자들이 모두 코로나 음성 판정받았다.

제주도는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 일행과 관련, 제주도내에서 관리하고 있는 접촉자 67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이로써 군포시 확진자 일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특히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는 상황을 염두에 두고 지난달 26일과 27일 A씨 일행의 호텔 조식과정에서 접촉자가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명단을 입수, 확인 작업에 나섰다.  

도는 이용객들에게 연락하고 좌석 및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CCTV 등 상세 역학 조사를 진행한 결과 “더 이상의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확진자 일행이 지난 26일 출도 전 다녀간 식당에서도 현재까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도는 A씨 일행의 접촉자 161명 중 도내 관리 대상자 67명 모두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또 이동 동선 상 파악된 방문업소 16곳에 대한 방역 소독도 모두 완료했다.

이외에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A씨 일행의 동선과 관련, 도내에서 13명이 자진신고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도는 앞서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A씨 일행의 제주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 세부 동선을 공개하고 시간과 장소가 겹치는 도민과 방문객들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2일까지 모두 13명이 이와 관련해 검사를 받았다. 이후 추가로 집계된 자진신고는 없다. 이 13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제주방문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 동선]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