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사 똑바로 해" 후배 몽둥이질 조폭 징역형

기사승인 2020.06.03  11:56:44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지법 최석문 판사 "잘못 인정.반성하며 상위계층 지시 따른 점 고려"

   
▲ 제주지방법원.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후배를 몽둥이로 폭행한 조직폭력배 행동대원들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3일 특수상해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공동상해) 혐의로 A(32)씨와 B(33)씨 등 4명에 대해 징역 8~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각각 80시간의 사회봉사도 함께 명령했다.

도내 한 조직폭력단체 행동대원인 A씨는 2016년 1월 서귀포시 동홍동 모 건물 안에서 후배인 피해자 C(21)씨 등 3명이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나무몽둥이를 이용해 엉덩이 등을 30대씩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단체 행동대원인 B씨 등 3명은 같은해 3월 서귀포시 정방동 자구리해안가 공터에서 후배인 피해자 D(21)씨 등 3명을 같은 이유로 야구방망이를 이용해 엉덩이 등을 수십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최 부장판사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점, 폭력조직의 상위 계층으로부터 지시를 받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