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추념식장서 엄지 척" ... 하지만 팩트체크는?

기사승인 2020.04.03  16:09:49

공유
default_news_ad1

- 통합당 "추념식 뒤 민주당 후보들 한심한 작태" ... 사진, 추념일 아닌 2일 촬영

   
▲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역 후보들과 도의원 후보들이 2일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엄지를 들어올리고 있다.  하지만 사진은 통합당이 주장하는 추념식 당일인 3일이 아닌 하루 전인 2일 촬영된 사진으로 확인됐다. [사진=미래통합당 제주도당]

민주당 제주지역구 국회위원선거 후보들의 '엄지 척' 사진이 논란을 빚고 있다. 통합당 측이 "4.3추념식장에서 웬 선거운동이냐"며 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사실관계만 따지면 4.3추념식 당일 사진이 아닌 전날인 2일 촬영한 사진으로 확인됐다.

통합당 측이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논평을 낸 꼴이 되고 말았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은 3일 오후 논평을 내고 “4.3추념식에서 민주당 후보들의 한심한 추태로 4.3희생자와 유족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미래통합당이 문제 삼은 사진은 민주당 송재호 후보와 위성곤 후보, 오영훈 후보와 도의원 후보 등이 함께 나란히 서서 엄지를 들어올리며 찍은 사진이다.

미래통합당이 논평을 내기 전 이 사진은 SNS상을 통해 마치 추념식 당일인 3일 찍은 것처럼 알려졌다.

미래통합당 역시 “코로나19로 제72주기 제주 4.3 추모식이 간소하게 진행되면서 4.3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쉬움은 크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마당에  민주당 후보들과 도의원 후보들은 추념식이 끝나자마자 위패봉안소 앞 제단에서 엄지척 포즈를 취하고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고 질타했다.

통합당은 “추모는 뒷전이고 선거운동만 생각하는 민주당 후보들의 한심한 추태에 경악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4.3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안겨주는 몰염치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이 사진은 추념식 당일이 아닌 본격 선거운동이 개시되던 2일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후보들이 엄지를 들어올린 것 역시 사진을 찍는 촬영담당자가 지속적으로 포즈를 요구하면서 이러한 포즈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성진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정책실장은 "미래통합당이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았다”며 “추념식 당일 참석이 제한돼 하루 전 출마자들이 참배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사진 촬영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현장에서 사진 촬영자가 파이팅을 제안했지만 상황이 맞지 않아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다시 '엄지 척' 포즈를 주문하자 후보들은 4.3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기원하는 뜻을 담아 자세를 잡은 것"이라며 "사실과 전후 과정도 확인하지 않고 거짓정보로 비판하는 건 악의적 비방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사진이 SNS 상에 유포되면서 사실관계를 혼동한 누리꾼 등은 "기가 막히다. 선거만 생각한다"는 등 삽시간에 비판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