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희수 "신세계면세점 진출, 지역상권 초토화"

기사승인 2020.01.21  15:38:18

공유
default_news_ad1

- 면세점 진출 반대 입장 ... "낙수효과도 얼마 안 될 것"

   
▲ 박희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박희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21일 신세계의 제주지역 면세점 진출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내놨다.

박 예비후보는 “이미 제주지역 주요 상권에 자리 잡아 영업중인 롯데와 신라면세점으로 인해 지역 상권이 굉장히 위축돼 있다”며 “여기에 신세계마저 뛰어들어 ‘빅 3’ 구도가 형성되면 지역 상권은 초토화될 게 뻔하다”고 지적했다.

박 예비후보는 “대기업 면세점 수익 대부분이 역외로 유출되면서 면세점 매출이 제주 경제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인식은 여전하다”며 “무엇보다 영세업체인 경우 매출타격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대기업 면세점들이 매장 내에 제주특산품 판매장을 내주고는 있지만 얼마나 도움이 되겠느냐”며 “이들은 낙수효과를 말하지만, 그 효과가 얼마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제주관광시장이 급성장하며 열린 과실을 독차지하다시피하며 도민사회에서는 ‘면세점만 행복했던 10년’이라고들 한다”며 “제주도내 보세판매장(외국인면세점) 매출액에 관광진흥기금을 부과하는 특례가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