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교도소서 동료수용자 상습 성추행 50대 실형

기사승인 2020.01.17  18:03:5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지법 "피해자, 상당한 정신적 충격 받아 ... 실형선고 불가피"

   
▲ 제주지방법원.

교도소에서 자신보다 나이 어린 동료수용자 2명을 상습 성추행한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 정봉기 부장판사는 17일 강제추행과 특수협박 혐의 등으로 기소된 강모(58)씨에게 징역 1년8개월을 선고했다.

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5년간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강씨는 특수재물손괴죄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제주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중 2018년 10월7일부터 11월까지 모두 18차례에 걸쳐 다른 수용자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A(19)씨와 B(32)씨의 신체 중요부위를 손으로 만지는 등 상습적인 성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강제추행을 부인하지만 특정가요 흉내를 내면서 추행했다는 피해자 진술이 신빙성 있다"면서 "피고인보다 나이 어린 피해자들이 상당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는 등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이주영 기자 anewell@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