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희수, 총선 모드 돌입 ... "서민경제 초석 만들겠다"

기사승인 2019.12.07  16:34:40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특별법 전면 개정도 공언 ... "도민의 자기결정권도 강화하겠다"

   
▲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7일 오후 3시 제주시 오일시장 고객센터 앞에서 내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식출마선언을 했다. 제주특별법 전면 개정과 함께 “서민경제의 초석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전 의장은 7일 오후 3시 제주시 오일시장 고객센터 앞에서 내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의 중산층 및 서민층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며 서민경제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박 전 의장은 “오랜 시간 넘어지고 일어서는 과정을 통해 도의원에 당선됐고 서민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의정활동을 하려했다. 또 그렇게 했다”며 “또 의정 활동 이후에는 공백기간이 많았다”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이어 “저는 지금까지 많이 가져본 적도 없고 크게 출세해 본 적도 없다”며 “하지만 지금 저의 억장이 무너지고 있다. 제주의 중산층과 서민층이 무너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의장은 그러면서 제주를 두고 “전국 최저의 근로자 임금, 대한민국 최고의 자영업 비율, 감귤값 폭락 등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각종 밭작물 흉작으로 인해 농민들의 한숨 소리는 깊어지고 있다. 일자리 없는 장년층의 고뇌는 깊어지고 그들의 술잔은 늘어나고 있다. 청년들은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 아르바이트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이런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공동체 경제 활성화로 빈부격차 해소와 건강한 제주공동체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박 전 의장은 “사회적기업의 안착을 통해 서민경제의 초석을 만들고 나눔 경제를 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제도개선을 하겠다”며 “또 도민주 투자 방식을 통해 소외계층, 사회적 약자 등에 대한 투자 이익 기회를 부여하고 도민 우선의 경제정책을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 협동조합 등의 경제공동체에 대한 지원 강화와 자본의 내부순환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도 언급했다. 여기에 더해 청소년들이 세계 곳곳에서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글로벌 프로그램 개발도 강조했다.

박 전 의장은 또 제주특별법을 두고 “실패한 법”이라며 “전면 개정을 통해 제주의 자연환경을 지켜내겠다. 또 환경을 중심에 놓고 친환경 정책으로 제주도의 과거・현재・미래를 아우르는 특별법을 만드는 초석을 놓겠다”고 말했다.

특히 “각종 환경 관련법에 대해 신속하게 제주도로 권한 이양과 전국 획일의 각종 환경관련법을 제주실정에 맞도록 바꾸는 입법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숙의형 민주주의를 강조, “도민의 자기결정권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고원상 기자 kws86@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