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주, 5일 오후부터 강추위 ... 6일 가장 춥다

기사승인 2019.12.04  18:00:31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라산 등 산지에는 눈 소식 ... 5일 낮부터 강풍도 예상

   

5일 오후부터 제주 지역에 강한 바람이 불어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금요일인 6일은 아침 체감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등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5일과 6일 제주도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 많고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전망했다.

이 같은 추위는 중국 북부와 산둥 반도에 위치한 대륙고기압의 영향 때문이다.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는 강한 바람과 만나 더욱 위력을 떨치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5일 아침 최저기온은 6~9도 사이지만, 6일은 3~4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춥겠다.

한라산 등 산지에는 눈소식도 예고됐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에 1㎝ 내외로 많지는 않겠다.

다만 한라산과 높은 산간도로는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며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결빙되는 구간이 있을 것으로 보여 통행에 주의가 요구된다.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5일 낮부터 바람이 초속 10~14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한 바람에 해상에서는 물결도 점차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높다. 기상청은 5일 늦은 오후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서부 앞바다 등에 풍랑 예비특보를 내린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의 수증기가 응결돼 밤 사이 중산간 이상 산지를 중심으로 안개 또는 박무가 끼겠으니 교통안전에 특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양은희 기자 jnuri@jnuri.net

<저작권자 © 제이누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ad37
ad38
ad39
ad40
ad41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